윤재호 에너지硏 신재생 소장, 신재생학회 학술대상 수상
윤재호 에너지硏 신재생 소장, 신재생학회 학술대상 수상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진흥대상에 한수원·현대엔지니어링 공동 선정
진우삼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회장(좌 3번째)이 배양호 한국수력원자력 신재생사업처장(우 3번째), 윤재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우 1번째), 김범석 제주대학교 교수(좌 1번째) 등 학회상 수상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진우삼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회장(좌 3번째)이 배양호 한국수력원자력 신재생사업처장(우 3번째), 윤재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우 1번째), 김범석 제주대학교 교수(좌 1번째) 등 학회상 수상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윤재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이 올해 신재생에너지 연구분야에서 학술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학술대상을 수상했다.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회장 진우삼)는 18일 한국프레스센터 매화홀에서 2019년 한국신재생에너지 학회상 시상식을 개최했다.

한국신재생에너지 학회상은 신재생에너지 연구분야의 학술발전에 기여한 자에게 수상하는 학술대상, 우리나라 신재생에너지 산업화, 상용화에 기여한 기업 및 기관에 수여하는 산업진흥대상, 그리고 세계적 수준의 기술개발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기술발전에 기여한 기업 및 기관에 수여하는 기술혁신대상이 있다.

특히 2005년부터 매년 신재생에너지분야에 헌신하고 있는 개인 및 기업(기관)에 시상해 오고 있다.

올해 학술대상에는 재생에너지 전문연구기관에 근속하면서 신재생에너지 정책 수립과 기술개발에 기여하고 있는 윤재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이 수상했다.

또한 산업진흥대상에는 국가 재생에너지 전환정책을 완수하기 위해 새만금 재생에너지 개발 조성 등 재생에너지 산업진흥과 확대보급에 크게 기여한 한국수력원자력과 새만금 태양광 선도사업 주간사로써 지역사회의 수용성 제고를 통해 향후 새만금 3GW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성공에 크게 기여한 현대엔지니어링이 공동 수상했다.

이날 한국남부발전은 국내 최초로 제주도 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해 우리나라 풍력산업 발전에 기여함과 동시에 다양한 재생에너지의 보급 및 확대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발전공기업으로 기술혁신대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2019년 국내외 학술대회에서 발표된 총 550여편의 논문 중 우수한 성적을 거둔 55편의 발표 논문에 대한 시상도 함께 이뤄졌다. 최우수논문상은 ‘영상 딥러닝 기반의 3차원 자율비행 기술을 이용한 풍력터빈 블레이드 검사 및 손상검출 자동화 시스템’을 제목으로 발표한 김범석 제주대학교 교수가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