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수소차 부품기업 지원 확대
정부, 수소차 부품기업 지원 확대
  • 홍수인 기자
  • 승인 2020.0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방문 등 업계 의견 수렴
이호승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뒷줄 좌 2번째) 등 현장방문 참석자들이 일진복합소재의 수소저장용기를 보고 있다.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뒷줄 좌 2번째) 등 현장방문 참석자들이 일진복합소재의 수소저장용기를 보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수소산업의 글로벌시장 선점을 위해 정부가 수소차·충전소를 확대하고 수소차 기술개발을 집중시켜 나가며 자동차 산업의 뿌리인 부품기업 지원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이 발표된 후 1주년을 기념해 17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과 함께 전북 완주산업단지에 위치한 수소 저장용기업체인 일진복합소재와 수소버스 생산공장인 현대차 전주공장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번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 연계 수전해시스템 제조기업인 (주)지필로스 방문에 이어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1년이 경과한 시점에서 대책이 잘 이행되고 있는지 여부와 수소차업계의 애로 및 개선사항이 무엇인지 현장에서 직접 답을 찾기 위한 자리다.

일진복합소재는 국내 유일의 수소차용 고압(700bar) 수소저장용기를 생산하는 업체로 세계적인 수준의 성능, 안전성을 가진 수소저장용기를 통해 수소차 국내 확산 뿐만아니라 세계시장 점유율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이어 연간 4만대 이상의 트럭, 버스 등 상용차를 생산하고 국내 최초로 CNG버스 개발, 전기버스와 함께 수소버스를 생산 중인 현대차 상용차 공장을 방문했다. 현대차는 올해 수소트럭도 생산해 수소상용차 생산의 거점으로 발돋움 하고 있다.

현장방문 후 현대차 및 일진복합소재, 평화오일씰, 모토닉, 유니크, 효성첨단소재 등 수소차 핵심부품기업이 참여한 업계 간담회도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는 수소차 확산을 위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졌다.

수소차시장 조성 가속화를 위해 업체들은 투자·보조금·세제 등의 정부 지원과 수소충전소 구축 확대 등 다양한 제언이 있었고 정부는 업계 의견을 수렴해 수소차 정책에 적극 반영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은 “2013년 세계최초로 수소차를 양산하고 현재 세계최고 수준의 수소차를 생산할 수 있는 것은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개발하고 투자해 온 여러분 덕분”이라며 “이제 세계최고 수준의 우리 수소차산업이 나아가는 길은 아무도 가보지 않은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수소차의 세계시장 선점을 위해 수소차·충전소 확대, 수소차 기술개발 집중 지원과 더불어 자동차 부품기업 지원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전북의 상용차 부품기업이 미래 먹거리인 수소상용차산업으로 진입할 수 있도록 정부·현대차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라며 “전북은 전국최대 상용차 생산지의 강점을 살려 친환경자동차 산업과 수소차 확산을 선도하기 위해 수소버스, 수소트럭, 건설기계 등의 확산 및 관련 생태계를 적극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현대차 전주공장에서 수소버스에 대한 설명을 듣고있다.
현대차의 관계자가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수소버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