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물자원公, 광업계 생산성 향상·안전시설에 951억원 투입
광물자원公, 광업계 생산성 향상·안전시설에 951억원 투입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지원사업설명회서 금리 0.25%p 인하·중소광산 우대계획 밝혀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직무대행 남윤환)가 올해 침체된 국내 자원업계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시설융자, 안전시설 확충 등 민간지원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총 예산 951억원을 투입한다.

특히 설비 노후화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광산에 ICT를 적용해 생산성을 높이는 스마트 마이닝 장비를 우선 지원하고 정부의 일자리 창출 정책에 따라 일자리 창출 실적 보유 업체, 신생 및 중소광산 등을 우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제도 개선을 통해 국고보조 신청서류를 9건에서 5~6건으로 대폭 축소했다

이에 따라 광물자원공사는 21일 강원도 원주 본사 대강당에서 국내 자원업계 대상 민간지원사업 설명회를 개최했다.

업계 관계자 2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설명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국내 광업지원정책 설명과 지원사업 및 자원산업자금 융자, 동반성장 프로그램 소개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설명회에서 광물자원공사는 광산의 생산량 확보를 위한 갱도굴진과 광산 현대화 사업에 29억원, 국내 부존자원 확인을 위한 정밀조사, 탐광시추 사업에 32억원을 투입한다.

또 국내 60개 광산의 안전성 평가, 작업자 안전을 위한 설비, 실시간 구조시스템 도입 등에 65억원을 지원하고 안전사고 발생을 선진국 수준의 낮추기 위한 법정의무 안전교육, 광산재해 예방 활동 등도 연중 추진한다.

신규사업과 설비투자 등으로 자금확충이 필요한 광산업체, 광산물 가공업체, 석재가공업체에 총 800억원 상당의 융자를 지원한다.

융자 금리는 지난해보다 평균 0.25%p를 인하해 실질적 부담을 줄일 예정이다.

그밖에 중소기업이 원가절감, 생산성 향상 등 경영성과를 내도록 컨설팅을 제공하는 Mining Neighborhood(마이닝 네이버후드)와 Happy CEO(해피 시이오)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업계 장기근속자가 납입하는 공제금 일부를 지원하는 고용안정사업도 추진한다.

신홍준 광물자원공사 자원기반본부장은 “지난해 말 산업통상자원부에서 확정한 3차 광업기본계획(2020~2029년)의 첫 시행연도로 물가상승, 규제 강화, 광산물 가격하락 등 삼중고를 겪고 있는 국내광업 경쟁력 개선에 중점을 둘 것”이라며 “창업기부터 성숙기까지 다양한 단계에 있는 업체의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