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무인 수소충전소 생긴다
일본, 무인 수소충전소 생긴다
  • 홍수인 기자
  • 승인 2020.0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프 충전 이은 규제 완화 추진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일본이 수소 이용 확대를 위해 셀프 수소충전소에 이어 무인화를 추진한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일본 경제산업성은 수소충전소 관련 규제를 완화해 수소충전소의 무인 영업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운영비용이 절감돼 수소충전소 및 연료전지차(fuel cell vehicle, FCV)의 보급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정부는 2013년 5월에 수소충전소, FCV용 수소탱크 등 관련 규제 개정에 착수해 이동식 수소충전소 및 소규모 수소충전소의 기술 기준을 정하고 주유소와 수소충전소을 함께 설치가 가능하도록 하는 등 관련 규제를 개정해왔다.

또한 2018년부터 안전성 확보를 위해 보안교육을 받은 운전자에 한해 셀프 충전이 가능하도록 했다. 하지만 현행 제도에 따라 수소충전소에는 감독자 및 종업원이 상주해야 한다.

이에 경제산업성은 올해 고압가스보안법을 개정해 수소충전소 무인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 무인 영업의 전제 조건으로 자동 잠금기능, 수소탱크의 사용기간 엄수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원격감시로 이상 징후가 감지될 경우 즉각대응시스템을 정비하고 사이버 보안 대책을 마련하는 등 안전확보를 최우선으로 고려할 방침이다.

한편 일본 정부는 2020년 도쿄올림픽과 패럴림픽 및 2025년 국제박람회를 앞두고 수소 산업 확대에 서두르고 있다.

경제산업성은 FCV를 2025년까지 20만대, 2030년까지 80만대로 확대하고 수소충전소를 2025년까지 320곳, 2030년까지 900곳으로 확대하는 ‘수소·연료전지전략로드맵’을 제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