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公, 안전관리 총괄 조직 강화
수자원公, 안전관리 총괄 조직 강화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혁신실 신설‧인원보강 등 조직개편 시행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올해 조직개편에 따라 새로운 안전관리 컨트롤타워 구성과 기능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오는 14일 대전시 본사에서 ‘전사 및 유역 안전 컨트롤타워 출범 간담회’를 개최한다.

최근 안전에 대한 국민 눈높이와 정부정책 강화에 발맞춰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1월 재해 및 재난으로부터 국민과 근로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방침을 선포하고 조직개편에 나섰다.

이에 따라 재난, 시설, 건설, 산업 4대 분야 안전관리 전담 조직인 ‘안전혁신실’을 사장 직속으로 신설하고 인력을 보강해 안전관리 총괄 컨트롤타워로서의 기능을 강화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전사 및 유역 단위의 안전관리를 논의하고자 한강, 낙동강, 금강, 영섬(영산강 및 섬진강) 4개 유역의 수도 관련 문제대응을 위해 설치한 유역수도지원센터 관계자 등이 참여한다.

이를 통해 전사 긴급 안전점검 결과를 공유하고 안전관리 마스터플랜 수립과 매뉴얼 개정, 불시점검 및 훈련 강화 방안, 사고예방을 위한 작업안전지킴이와 산업안전관리 포털시스템 구축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안전관리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의 기능을 한층 강화하고 댐 및 정수장 등 국가기반 시설에 대한 안전관리가 더욱 체계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오승환 한국수자원공사 안전혁신실장은 “안전혁신실 출범을 시작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경영체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물 환경 관리 전문 공기업으로서 물 재해와 사고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