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公, 농업기반시설 정밀안전진단 조기 착수
농어촌公, 농업기반시설 정밀안전진단 조기 착수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23개소 안전 확보 주력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가 배수장의 전기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 관계자가 배수장의 전기설비를 점검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는 농업기반시설 923개소를 대상으로 전문 인력과 첨단장비를 활용한 정밀안전진단과 점검을 24일부터 실시한다.

이는 기후변화에 따른 SOC시설 안전에 대한 높아진 관심을 반영해 기존 4월부터 실시되던 진단을 2월로 앞당긴 것이다. 점검 대상도 전년대비 37% 증가한 수치로 공사는 신속하고 정확한 점검을 통해 안전사고 예방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24일 인천광역시 강화 상하저수지 점검을 시작으로 전국 923개소(저수지 436, 양배수장 377, 방조제 31, 수문79)에 대한 정밀안전진단과 점검을 오는 11월까지 실시하게 된다.

정밀안전점검은 시설물안전법에 따라 1년에서 3년을 주기로 육안에 의한 외관조사 및 재료시험을 조사하게 되며 올해는 702개소가 대상이다.

정밀안전진단은 시설물안전법과 농어촌정비법에 따라 4년에서 6년을 주기로 실시한다. 올해 대상은 221개소로 구조물의 균열, 누수 등 상세 외관조사와 함께 측량 및 재료시험, 구조적인 안전성 등을 상세히 조사해 분석한다.

공사는 지난해, 647개소의 저수지와 양배수장 등에 대해 정밀안전진단과 점검을 실시하고 지진화산재해대책법에 의해 선정된 저수지 27개소에 대해서는 내진성능평가를 실시한 결과 대상 저수지는 모두 안전한 상태로 확인됐다.

아울러 긴급한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공사의 안전진단사업단 내에 ‘시설물점검119센터’를 설치하고 2013년부터 상시적으로 운영해 오고 있으며 지자체 등에서 관리하는 소규모 노후·재해위험시설의 점검 요청시 무상으로 긴급점검을 지원하고 있다.

그동안 675개소의 재해위험 기반시설에 대해 긴급점검을 실시하고 시설물의 안전관리 및 보수·보강 방안 등을 제시해 재해를 사전에 예방해왔다.

김인식 사장은 “농업기반시설의 안전은 국민의 생활과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철저한 점검과 사전대비에 힘써 갈수록 복잡하고 대형화하는 재난에 대비하고 역량을 강화해 안전사각지대가 없도록 촘촘한 관리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