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 시범도시 조성 ‘첫 걸음’
수소 시범도시 조성 ‘첫 걸음’
  • 홍수인 기자
  • 승인 2020.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지자체·수소시범도시추진단, 킥오프 미팅 개최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원장 손봉수)은 수소 시범도시 조성사업을 본격 착수한다고 최근 밝혔다.
    ​
이번 사업은 지난해 12월 수소 시범도시로 선정된 경기 안산, 울산광역시, 전북 완주·전주 등 3곳을 각각 주관으로 산·학·연 컨소시엄을 통해 향후 2022년까지 수소도시 조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한 생활권 단위로 도시활동의 핵심인 주거와 교통분야에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활용해 도시 내 수소생태계 초기기반 구축을 목적으로 추진된다.

이를 위해 주거·교통 및 인프라분야 등에서 수소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며 사업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사업 상세 추진계획 및 일정을 공유하는 킥오프 미팅이 마련됐다.

이번 미팅에서 ​안산시는 ‘글로벌 수소도시, ECO 안산’ 이라는 테마로 친환경 조력발전소의 기저전력을 연계한 그린수소 생산, 저장공간 없는 도시 배관망 등 제어·관제 기술 확보 등을 통해 친환경 에너지 활용 에너지 자립도시로서 서해 수도권 중심도시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울산시는 국내 최초로 수행한 수소타운의 축적된 경험을 기반으로 수소의 생산, 저장, 이송, 활용 등 전주기 과정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지능형 수소 안전성 분석 및 서비스 제공으로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깨끗하고 행복한 ‘H2appy 수소도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이어 완주군·전주시는 지역융합·상호협력모델(수소생산-수소활용)로서 메가충전소 운영, 이산화탄소 활용 등을 통해 수소 단가를 1kg 당 4,500원까지 절감할 수 있으며 시내버스의 12%를 수소버스로 대체하고 한옥마을 셔틀버스 등으로 시민이 직접 체험하는 수소 기반 도시 생태계 구축을 제시했다.

특히 킥오프 미팅에서는 시범도시의 단계별(설계·시공·운영) 지원을 위한 컨설팅 지원단과 안전관리 기구 운영에 대한 세부논의가 진행됐다.

이상훈 국토교통진흥원 부원장(수소시범도시추진단장)은 “세계 최초 수소도시 조성을 위한 첫 걸음으로서 향후 지역 내 수소 활용을 가시화 하고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수소생태계 기반을 구축 할 것”이라며 “주거, 교통분야 외에도 시민들의 실생활에 필요한 기술은 리빙랩 R&D를 통해 안전성을 검증하고 기술적 제약도 일거에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안건이었던 ‘수소도시 추진전략’은 도시 내 에너지시스템의 실질적 전환을 위해 석유, 천연가스 등 화석연료 중심의 도시 에너지원의 상당부분 수소화해 미래 수소사회에 대비 가능한 계획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세계 최초의 수소도시 조성을 통해 수소도시 세계시장의 선점기반을 마련하고 2040년까지 전국 지자체의 30%를 수소도시로 조성하는 것을 최종목표로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