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갑질근절·공정문화 확산 주력
남부발전, 갑질근절·공정문화 확산 주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인증 추진
남부발전 직원들이 조직문화 개선을 주제로 CEO와 소통간담회를 하고 있다.
남부발전 직원들이 조직문화 개선을 주제로 CEO와 소통간담회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이 불공정 관행 개선을 위해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 인증에 나서는 가운데 갑질 근절과 공정한 업무처리 확산 노력으로 공정문화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남부발전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남부발전은 올 한해 ‘공정문화 정착 및 확산’을 기반으로 불공정 관행 개선과 갑질 근절을 위한 조직문화 개선 활동에 앞장설 방침이라고 4일 밝혔다.

이를 위해 먼저 거래행위별 위법요소 발굴로 불공정 관행을 개선하고 내부감시 체계 구축 등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CP : Compliance Program)’ 마련으로 관련 인증을 획득한다는 계획이다.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은 공정거래 관련 법규 준수를 위해 기업이 자체적으로 제정·운영하는 교육·감독 등 내부 준법시스템으로 한국공정거래조정원이 제도와 조직문화 등에 대해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남부발전은 ‘KOSPO 인권지수’ 개발과 측정으로 임직원과 협력사의 인권 향상에 나서고 있다.

협력업체를 대상으로 인권경영 컨설팅도 추진하며 협력사 평가시 인권보호 여부를 직접 확인하는 등 갑질 근절과 인권 존중의 문화확산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이러한 노력 등으로 남부발전은 지난해 10월 기획재정부, 공정거래위원회가 주관한 공공기관 공정문화 워크숍에서 △CEO가 매주 직접 주관하는 윤리세션 △CEO와 직원이 만나는 소통간담회 △협력사 안전강화를 위한 비용 현실화 사례를 발표하고 이는 공공기관 갑질근절 우수사례로 선정돼 전 공공기관에 공유됐다.

신정식 사장은 “앞으로도 변화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경영진부터 윤리경영을 실천하고 제도적 기반 강화를 적극 추진해 갑질 근절 및 청렴 선도기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