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CO₂배출 규제 강화···친환경차 확대 ‘필요’
EU, CO₂배출 규제 강화···친환경차 확대 ‘필요’
  • 홍수인 기자
  • 승인 2020.0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제 준수 위한 다각도 노력 필요

[투데이에너지 홍수인 기자]자동차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가 강화되면서 친환경차 판매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의견이 제기됐다.

KOTRA 독일 무역관은 EU의 자동차 CO₂배출 규제가 올해부터 한층 더 강화돼 미준수 시 막대한 벌금이 부과될 수 있기 때문에 올해는 자동차산업에 있어서 큰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부터 EU 내 완성차기업은 평균 판매대수 기준 단계적 도입기로 대당 연평균 CO₂배출량이 95g/km를 상회할 수 없으며 벌금은 지난해부터 CO₂초과 배출 1g/km에 대해 95유로를 적용하고 있다.
   
PA 컨설팅은 EU가 지정한 상한을 넘는 자동차기업과 이에 따른 벌금에 대해 추산자료 발표를 통해 유럽 13개의 완성차기업이 이전과 같이 지속될 경우 총 146억5,000만유로의 벌금을 지불해야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한 독일 완성차기업에 타격이 크며 특히 EU 내 연간 약 400만대를 판매하는 폭스바겐은 서둘러 방향 전환을 하지 않을 경우 연간 45억유로의 최고의 벌금을 지불해야 할 것이다.
 
이에 PA 컨설팅은 전기 및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CO₂무배출차량(친환경차량)을 시장에 적극 출시하는 것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박소영 KOTRA 독일 프랑크푸르트무역관은 “올해에는 규제 강화에 따라 유럽 진출 완성차 판매기업의 CO₂규제 준수를 위한 다각도의 노력이 한층 확대될 것”이라며 “특히 완성차기업의 친환경차 출시 및 판매 경쟁은 보다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대 2040년부터는 유럽 내 내연기관차의 판매가 금지될 것이라 전망되기 때문에 가솔린 차량의 연비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개선하는 것의 의미가 크지 않을 수 있으며 프랑스, 영국을 비롯한 유럽 각국의 정부는 시기와 내용에는 차이가 있으나 내연기관 자동차의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발표하거나 이에 대한 검토 중에 있다.
  
또한 현대는 유럽 환경 규제 대응을 위해 해외 공장 중 최초로 올해 1분기 중 체코 공장에서 전기차 코나E 생산을 하기로 결정한 데 이어 내년 출시 예정인 신형 전기차 모델을 국내보다 유럽시장에서 먼저 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