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소수력 제어설비 국산화 개발 착수
동서발전, 소수력 제어설비 국산화 개발 착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산 소수력 발전기 제어시스템 오는 2021년 개발 예정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에 설치된 소수력 발전설비전경.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에 설치된 소수력 발전설비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는 23일 (주)제넥스엔지니어링과 공동으로 ‘소수력 발전기 제어 및 모니터링 시스템’ 국산화 개발에 착수했다.

소수력은 발전소에서 사용한 냉각수를 다시 바다로 방류할 때 수위의 낙차 및 속도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적인 재생에너지로 점진적으로 개발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동서발전은 지난 2009년 당진화력본부에 8.3MW 용량의 소수력 발전설비를 준공했으며 현재 당진화력 내 소수력 설비의 수차의 속도를 제어하는 핵심 시스템인 조속기가 외국 제작사의 원천기술 비공개로 인해 설비개선이 불가하고 장기간의 정비기간이 소요되는 등 국산화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이번 연구 개발 목표는 △조속기 제어(PLC) 시스템 국산화 개발 △유압 액추에이터 대체품 개발 △조속기 제어반 설계 및 제작 △운전모드별 조속기 추종 프로그램 개발 등이다.

특히 이번 연구는 오는 2021년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개발완료 후 유지보수 비용을 절감하고 고장 발생 시 즉각 조치할 수 있게 돼 보다 안정적인 설비 운영이 가능할 전망이다.

향후 국내에서 운영 중인 소수력 발전기에 모범 사례로 전파하고 소수력분야 교육센터 사업화를 추진하는 등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외국산 제품의 국산화를 통해 설비운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중소기업 국산화 기술력 자립과 국내·외 판로지원 등 업계와 상생하는 연구개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