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거래소, 코로나19 극복 급여 반납 동참
전력거래소, 코로나19 극복 급여 반납 동참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장 및 상임이사 월급여 120% 반납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조영탁)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극복과 피해지원을 위해 급여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이사장과 상임이사는 월급여의 120%(월급여 10% × 12개월)를 반납하고 처·실장 간부는 월 급여의 30%(월급여 3% × 10개월)를 반납하기로 했다.

팀장급 이하 직원은 코로나19 성금모금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기로 했으며 이렇게 모아진 급여 반납금과 성금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조영탁 전력거래소 이사장은 “어느 때보다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의 고통을 함께 나누고자 급여 반납을 결정하게 됐다”라며 “우리 국민 모두가 힘을 합친다면 이 어려움도 곧 극복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이에 앞서 전력거래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광주광역시 아동복지시설 70여곳 방역비용 지원, 긴급 돌봄 아동 도시락 1,000인분 지원, 나주시 복지시설 마스크 지원, 독거노인 손세정제 지원 등 사회공헌활동을 펼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