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주민수용성 확보 먼저 돼야
[기자수첩] 주민수용성 확보 먼저 돼야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류희선 기자
▲ 류희선 기자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전국 곳곳의 LNG열병합발전소 건설이 주민들의 반대에 부딪히고 있다. 특히 서울 강서구 일대에 건설예정부지로 자리잡은 285MW 규모 마곡열병합발전소 건설사업도 주민들의 반기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주민들 역시 논리에 맞지 않게 무턱대고 반대를 외치는 것은 아니다. 마곡열병합발전소 건설사업에 대한 주민들의 반대 이유에는 이미 받고 있는 열원이 충분하며 환경상의 문제 등을 문제삼고 있다.

이에 서울시와 서울에너지공사 측은 발전소에서 나오는 유해한 물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설치할 계획이며 2030년 이후 열공급이 부족해질 것을 감안해 안정적인 열 공급을 위해 빠른 시일내 착공에 들어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어느 입장이나 일리는 있다. 늘어나는 열수요에 따라 어느 지역에는 발전소가 필요하다. 다만 이같이 주민들의 반대로 혼선을 겪는 과정을 얼마나 순조롭고 지혜롭게 풀어나가냐가 발전소 건설의 시작이다.

주민들의 치열한 반대로 얼굴을 붉히기 보다는 서로의 입장을 조율해나가고 사업자들은 주민들이 우려하는 부분을 잘 설득하고 실제 이에 대한 다각의 해법을 제시해야한다. 사업자는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를 외면해서는 안되며 귀를 기울이고 최대한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추진해야 할 것이다. 사업자들은 사용자들을 어떻게 설득할 수 있는지에 대한 여부에 대해 고민하는 것에 기여하고 단지 반경 내 주민들에게 금전적인 인센티브 보상뿐 아니라 실제 주민들을 어떻게 합리적으로 설득하며 그 과정을 순조롭게 풀어나갈지를 고민해야 할 때다.

반대로 주민들 역시 세계적인 에너지전환 추세인 분산에너지의 이점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며 공공의 이익을 위해 생각과 마음을 열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