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리퀴드 코리아, 인천공항 내 수소 모빌리티 구축 ‘박차’
에어리퀴드 코리아, 인천공항 내 수소 모빌리티 구축 ‘박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公·현대車·수소에너지네트워크와 업무협약 체결
기욤 코테 에어리퀴드 코리아 대표이사,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이사(좌부터)가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욤 코테 에어리퀴드 코리아 대표,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좌 네번째부터)가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에어리퀴드 코리아, 인천국제공항공사, 현대자동차, 수소에너지네트워크(HyNet))는 지난 11일 인천국제공항 내 수소전기버스, 수소충전소, 수소공급 등 수소모빌리티 솔루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수소경제 활성화와 저탄소·친환경 공항 실현을 위해 인천공항 수소버스 전용 수소충전소 설치 및 운영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현재 운영 중인 제1터미널-제2터미널 셔틀버스를 수소버스로 교체하고 현대차는 수소버스 충전소 구축비용 지원과 함께 수소버스를 공급하고 이에 대한 A/S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구축되는 수소충전소는 수소버스뿐만 아니라 국내 수소충전소 네트워크를 강화하려는 정부의 계획에 발맞춰 수소자동차 충전용으로도 확대 사용될 계획이다.

에어리퀴드코리아는 국내 최대 규모의 고사양 수소충전소 2기를 제공한다. 관련 수소충전소는 효율적인 피크시간 관리를 위해 국내 최초로 도입된 새로운 기능을 이용해 수소버스 2대를 동시에 충전할 수 있으며 많은 버스의 연속 충전이 가능하다. 또한 상용 수소충전소의 안전하고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수소 가스 공급사 역할도 맡게 된다.

최종적으로는 수소에너지네트워크가 충전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수소전기차 충전소 설치 민간자본보조사업에 수소에너지네트워크와 공동으로 공모한 결과 적합부지로 선정돼 정부보조금을 지원받아 구축되는 프로젝트다.

기욤 코테 에어리퀴드 대표는 “에어리퀴드는 현대차와 함께 ‘수소 위원회'의 공동의장사로서 세계 수소경제 발전을 주도해왔다”라며 “이에 발맞춰 업스트림에서 다운스트림까지, 에어리퀴드는 한국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에 기여코자 중장기 투자 계획 뿐만아니라 기술적 해법에 대한 계획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욤 코테 대표는 “이번에 수소충전의 성능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새로운 기능을 겸비한 신규 버스전용 수소충전소 설비 2기를 공급하고 장기 수소 공급 계약사로 참여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를 통해 국내 수소버스 충전시장에서 에어리퀴드의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국내 수소경제 발전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당사의 의지를 보여드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기욤 코테 에어리퀴드 코리아 대표를 비롯해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한성권 현대차 상용사업담당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