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 도시가스사, 판매량 감소에 1분기 경영성적 ‘눈물’
상장 도시가스사, 판매량 감소에 1분기 경영성적 ‘눈물’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기온상승·경쟁연료 가격하락 등 영향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상장 도시가스사들의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이 전년동기대비 전반적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예년보다 따뜻했던 날씨, 경기 침체, 경쟁연료 대비 가격경쟁력 등의 이유로 판매량이 감소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먼저 수도권 최대 공급사 삼천리의 경우 올해 1분기 매출액은 9,256억7,444만원으로 전년 1분기 매출액인 9,544억7,356만원에 비해 287억9,912만원이 감소했다.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445억93만원으로 전년동기 영업이익인 520억2,268만원에 비해 75억2,175만원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355억5,986만원으로 전년동기 465억7,808만원에 비해 110억1,822만원으로 감소하는 등 실적이 좋지 못했다.

마찬가지로 수도권 공급사인 예스코도 매출실적이 좋지 못했는데 올해 1분기 매출액은 3,672억3,118만원으로 전년동기 3,727억243만원으로 54억7,125만원이 감소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소폭 증가했는데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148억2,513만원으로 전년동기 145억7,077만원에 비해 2억5,436만원이 증가했다. 예스코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은 128억5,096만원(전년동기 132억8,267만원)을 기록했다.

서울도시가스는 올해 1분기 매출액은 5,382억2496만원으로 전년동기(5,698억7,481만원)과 비교해 316억4,985만원이 감소했지만 1분기 영업이익 202억2,006만원(전년동기대비 22억4,170만원 증가), 당기순이익 228억2,719만원(전년동기대비 11억4,999만원 증가) 등은 전년동기대비 증가했다.

부산, 대구 등 경상권에 도시가스를 공급하고 있는 부산도시가스, 대성에너지의 올해 매출액은 소폭 늘어났다. 다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감소세를 보였다.

부산도시가스의 올해 1분기 총매출은 3,584억4,094만원으로 전년동기 3,555억227만원에 비해 29억3,817만원이 증가했다.

부산도시가스의 1분기 영업이익은 242억9,377만원(전년동기대비 26억4,735만원 감소), 당기순이익은 205억7,018만원(전년동기대비 30억7,070만원 감소)을 기록했다.

대성에너지의 올해 1분기 총매출은 2,970억2,207만원으로 전년동기 2,948억1,435만원에 비해 22억772만원이 증가했다.

다만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160억8,655만원(전년동기대비 191억381만원 감소), 당기순이익은 124억7,834만원(전년동기대비 22억5,051만원 감소)을 기록했다.

산업용 수요가 많은 경동도시가스의 경우에는 기록적인 저유가로 인해 경쟁연료가 저렴해지면서 경영실적에 악영향을 끼쳤다.

경동도시가스의 올해 1분기 매출액은 4,092억6,885만원으로 전년동기 4,478억3,288만원에 비해 385억6,403만원이 감소했다.

경동도시가스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92억9,588만원(전년동기대비 46억4,892만원 감소), 당기순이익은 73억4,140만원(전년동기대비 36억5,637만원 감소)을 기록했다.

고전을 면치 못했던 다른 도시가스사와는 달리 지에스이는 지난해에 비해 큰 변동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에스이의 1분기 매출액은 466억8,615만원으로 전년동기 430억6,980만원에 비해 36억1,635만원이 증가했다.

지에스이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30억6,021만원(전년동기대비 1억1,837만원 증가), 당기순이익은 24억4,023만원(전년동기대비 9,108만원 증가)을 기록했다.

이는 지에스이의 공급권역인 경남지역이 코로나19 타격이 서울 등 타 지역보다 상대적으로 적었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으로 인해 소비자들이 집안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사용량이 소폭이나마 증가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