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환경公, 통영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추진
해양환경公, 통영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추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간 쌓인 오염물질 수거로 청정해역 탈바꿈 기대
통영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조감도.
통영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 조감도.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해양환경공단(KOEM, 이사장 박승기)은 해수의 순환이 원활하기 못한 해역 내 해양환경 개선을 위한 ‘2020년 통영항 오염퇴적물 1년차 정화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1963년 개항한 지방관리무역항인 통영항은 지리적 반폐쇄성 영향으로 육지 오염원이 유입·축적돼 기온상승 시 해면 기포발생과 악취로 지역 주민들로부터 지속적인 해양환경 개선조치를 요구받았던 항만이다.
 
이에 해양수산부 마산지방해양수산 사업대행자인 해양환경공단은 지난 2018년도에 통영 강구안항 및 동호항의 해양수질, 해저퇴적물, 해양생태계 등의 종합적인 해양환경조사 및 지반조사 등을 실시하는 실시설계를 완료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통영항 바닷속에 오염된 퇴적물을 수거처리하는 오염퇴적물 정화사업을 추진한다.
 
‘통영항 오염퇴적물 정화사업’은 2020년부터 2022년까지 약 120억원의 국비가 투입돼 9만4,218m² 해역에서 7만6,913m³의 오염퇴적물을 수거·처리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1년차로 통영 강구안항 3만8,271m² 해역에서 3만900m³의 오염퇴적물을 수거·처리할 계획이다.
 
해양환경공단의 관계자는 “이번 정화사업으로 오랜 기간 쌓여있던 통영항 내 오염된 퇴적물을 수거해 해양수질 및 저질개선은 물론이고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