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현대차와 손잡고 주유·LPG충전소에 수소충전소 오픈
GS칼텍스, 현대차와 손잡고 주유·LPG충전소에 수소충전소 오픈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연료 가능한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미래 모빌리티 변화 맞춰
서울 강동구 소재 GS칼텍스의 주유소(가운데)와 LPG충전소(우) 부지에 수소충전소(좌)를 오픈하면서 미래 모빌리티 변화에 맞춘 융복합 에너지 서비스가 확장되고 있다.
서울 강동구 소재 GS칼텍스의 주유소(가운데)와 LPG충전소(우) 부지에 수소충전소(좌)를 오픈하면서 미래 모빌리티 변화에 맞춘 융복합 에너지 서비스가 확장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GS칼텍스(대표 허세홍))가 현대자동차와 공동으로 구축한 수소충전소의 영업을 개시하면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처음으로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을 선보이게 됐다.

GS칼텍스는 28일 서울 강동구 소재 주유소·LPG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소(‘H 강동 수소충전소’)를 준공하고 본격적인 영업을 돌입한다.

지난 10월 100kW급 전기차 급속 충전기 설치에 이어 이번에 수소충전소를 오픈함으로써 ‘휘발유·경유·LPG·전기’뿐만 아니라 ‘수소’까지 모두 공급 가능한 약 1,000평 규모의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이 결국 완성한 셈이다.

‘H 강동 수소충전소ㅣGS칼텍스’는 서울시내 민간부지에 처음 설치되는 수소충전소로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GS칼텍스가 직접 운영하는 상업용 수소충전소다. 수소를 외부로부터 공급 받는 방식으로 충전소에서 수소를 직접 생산하는 설비 보다 안전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다.

이 수소충전소는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하며 하루 약 70대의 수소전기차 완충이 가능하다.

길이 100m가 넘는 초대형 융복합 에너지 스테이션에는 세차기 2대와 차량 내부 청소를 위한 셀프서비스 코너가 다수 설비돼 있어 친환경차 고객들도 함께 이용 가능하다.

수소충전소 오픈 한달 동안 수소충전 고객에게는 무료 세차 서비스와 생수가 제공된다.

향후 친환경차 고객에 특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어서 서울 동부권과 수도권 지역 고객들의 접근성과 편익이 향상될 전망이다.

GS칼텍스는 수소충전소를 포함한 친환경차 인프라 확산을 위해 전기차 충전시설도 확대하고 있다.

전기차 운전자의 편리한 충전환경 조성을 위해 현재 전국 37개 주유소 및 LPG충전소에 41기의 100kW 급속충전기를 설치 및 운영 중이다.

GS칼텍스는 올해 말까지 전국에 40기의 급속충전기를 추가 설치하고 향후 전기차 보급 속도에 맞춰 지속적으로 확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GS칼텍스는 국내 차량 공유업체 그린카와 제휴하고 접근성이 뛰어난 주유소들에 전기차를 배치해 고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GS칼텍스는 접근성이 좋은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를 우선 설치하고 그린카를 추가 배치함으로써 친환경 전기차 이용의 저변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GS칼텍스의 관계자는 “모빌리티와 고객 라이프 스타일 변화에 맞춰 전기·수소 등 친환경 에너지 및 전기차 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미래 환경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에너지 서비스 확장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