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日 정제 가동률 하락에 27일 유가 하락
[국제유가] 日 정제 가동률 하락에 27일 유가 하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7일 국제유가는 미국과 중국의 갈등 격화, 감산 확대에 대한 러시아의 미온적 태도, 유로존 경기침체 우려, 일본 정제가동률 하락, 미 석유재고 증가 등으로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1.54달러 하락한 32.81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43달러 하락한 34.74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수입 의존도가 70%에 달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33달러 하락한 34.48달러에 마감됐다.

홍콩에 대한 중국의 국가보안법 제정 계획 발표 이후 미-중 갈등이 두 나라 무역 합의 파기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대두됐다.

트럼프 행정부는 국가보안법 제정시 관련 중국 인사기관 등에 대한 제재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트럼프 대통령도 이번 주말 전까지 강력한 대응방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또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월에 중국과 체결한 1단계 무역 합의를 폐기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푸틴 대통령과 사우디 빈 살만 왕세자가 감산에 대한 추가협력 방안을 논의했다는 러시아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시장에서는 추가 감산에 대한 러시아의 태도에 의구심을 가진 것으로 분석했다.

Price Futures Group의 Phil Flynn 분석관은 “시장은 추가감산 실시 여부 및 규모와 기간 등에 대한 정보가 있기 전까지는 크게 반등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중앙은행 총재는 올해 유로존 경제가 8~12% 위축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일본석유연맹인 PAJ는 지난주 일본 정제가동률이 56.1%이라고 발표했다.

전주대비 5.4%p, 전년 동기대비 16.1%p 감소했으며 2005년 이후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미국의 석유협회인 API는 22일 기준 미 석유재고가 전주대비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미 원유재고는 전주대비 870만배럴, 휘발유와 중간 유분 재고는 각각 110만배럴, 200만배럴 증가했고 이는 시장 예상치보다 큰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