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국내 최초 태양광발전량 예측기술 접목 모니터링시스템 개발
해줌, 국내 최초 태양광발전량 예측기술 접목 모니터링시스템 개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0.0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시간 이상감지 기능 추가로 이상 발생 시 즉각적인 A/S 제공
해줌 내일의발전 로고.
해줌 내일의발전 로고.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태양광 IT 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해줌의 태양광발전량 모니터링시스템 ‘내일의발전’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1일 밝혔다.

내일의발전은 국내 최초 천리안 2호 인공위성 기반 발전량 예측 기술이 접목된 모니터링 서비스로 △해당 위치의 발전소의 발전량 예측 △실제 발전량 확인 △가정용 태양광 설비 모니터링(예정) △유사 발전소 발전 시간 비교(예정)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번 서비스는 현재 해줌의 발전사업 고객 및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발전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며 추후에는 일반 발전사업자와 가정용 태양광 설비 소유주에게까지 사용 할 수 있도록 서비스의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태양광설비는 관리가 미흡한 경우 수익성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쳐 실시간 모니터링은 발전사업자에게 꼭 필요한 서비스다. 내일의발전은 기존 모니터링 서비스에 해당 발전소 지역의 시간 단위의 기상데이터와 방위각 및 경사각 등 발전소 설비특성 등을 기반으로 발전량 예측 기술을 접목해 발전량 예측 데이터와 실제 발전량을 비교해 보다 정확하게 발전소의 가동여부·발전량 이상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만약 이상 여부가 감지된다면 해줌에서 사후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해줌은 본사 직영의 A/S팀을 구성하고 있으며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이상을 감지하고 이상감지 시 신속하게 현장으로 파견해 설비를 관리한다.

내일의발전에 활용된 해줌의 발전량 예측 기술은 2019년 제1회 한국전력거래소 주관의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경진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해줌에서 직접 시공한 전국 3,000여 개 발전소를 관리하는데 사용되고 있다.
  
권오현 해줌 대표는 “내일의발전은 해줌이 2012년부터 꾸준히 연구하고 개발 중인 태양광 발전량 예측 기술을 활용했다”라며 “발전사업자분들이 보다 편하게 발전소와 수익을 관리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만큼 관련 서비스들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올 하반기에 오픈 예정인 내일의발전 관련 문의는 해줌 홈페이지(https://www.haezoom.com/cscenter/)에서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