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용역근로자 71명 정규직 전환 축하 행사
가스안전公, 용역근로자 71명 정규직 전환 축하 행사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규직 전환 마지막 단계로 9월 123명 전환 완료 예상
김종범 가스안전공사 사장 직무대행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청사관리 용역근로자 71명에게 공사 뱃지를 달아주며 축하의 말을 전했다.
김종범 가스안전공사 사장 직무대행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청사관리 용역근로자 71명에게 공사 뱃지를 달아주며 축하의 말을 전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직무대행 김종범)는 8일 열린 지난 6월 정기조회에서 정규직으로 전환된 청사관리 용역근로자 71명을 축하하는 자리를 가졌다.

가스안전공사는 시설관리, 미화, 경비·안내 등 용역근로자 93명을 대상으로 정규직 전환을 완료할 계획이며 전환 대상자에 해당되는 71명에 대해 직접고용 완료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발표 시점인 7월 20일 이후 근무를 시작한 22명은 정규직 대상에서 제외돼 공개 경쟁을 통해 신규 채용할 계획이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난 2017년부터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직접고용을 통한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근로환경을 개선하고자 노력해왔다.

지난 2017년 기간제 계약직 8명을 처음 정규직 전환한 이후 2018년 파견직 5명과 용역근로자 17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단계적으로 실시해 공사 내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처우를 개선해왔다.

향후 일정이 예정대로 진행되면 비정규직 123명을 전환 완료하게 된다.

정부 가이드라인을 준수한 공정한 전환을 위해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를 3차례 거쳐 처우개선, 근로 여건 개선 등을 심층적으로 논의했고 부서 평가 및 면접을 통한 전환대상평가와 최종심의를 거쳐 정규직 전환을 최종 결정했다.

경비·미화 등 고령자 친화직종에 대해서는 65세로 정년을 상향조정하는 등의 기준을 마련해 정규직으로 전환했다.

김종범 가스안전공사 사장 직무대행은 “그동안 비정규직이라는 불안정한 여건에서도 묵묵히 근무해준 직원들의 새로운 출발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라면서 기존의 직원들에게도 “한 가족이 된 전환 직원들에게 따뜻한 격려와 배려의 마음으로 맞이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