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LNG화물창, 조속한 국산화 이뤄지길
[기자수첩] LNG화물창, 조속한 국산화 이뤄지길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인 기자
▲박병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최근 에너지대전환 시대와 맞물려 정부의 탈석탄, 탈원전 정책이 진행되면서 LNG의 역할은 중요해졌다.

환경오염을 유발하는 석탄발전을 폐지하고 LNG발전으로 전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수소경제시대를 맞아 수소를 생산하는 원료로 LNG가 각광을 받으면서 포화상태에 이른 LNG시장의 신규 수요처가 되고 있다.

발전과 수소분야는 LNG업계가 놓치지 말아야할 중요한 시장임은 틀림없지만 이에 못지 않은 또 다른 신규시장이 있다. 바로 해운분야다.

올해 IMO2020의 발효로 황함량 규제가 강해지면서 선사들 사이에서는 LNG추진선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정부에서도 LNG추진선, 벙커링 시스템에 금전적, 정책적인 투자를 진행해 향후 바다위의 주류로 떠오를 LNG선박 분야에 공을 들이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부족한 벙커링 인프라, 특허권 문제 등 여전히 미흡한 점은 많다.

특히 이중에서도 LNG화물창의 국산화가 가장 시급하다.

현재 멤브레인형 화물창의 특허권을 프랑스의 GTT가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국부유출이 심각하기 때문이다.

여기에 GTT는 국내 조선사들과 계약을 맺으면서 불합리한 조건을 내세우는 등 ‘갑질’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우리 정부도 손놓고 있는 상황은 아니다. 멤브레인형 화물창의 국산화를 위해 사업자 모집 공고를 시작했기 때문이다.

국산화에 성공한다면 전세계적으로 강세인 우리나라 조선업계의 발전에 날개를 달아 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친환경 LNG선박의 보급도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을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