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문성·리더십 겸비한 가스안전公 사장 임명되길
[사설] 전문성·리더십 겸비한 가스안전公 사장 임명되길
  • 투데이에너지
  • 승인 2020.0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6개월이 넘어서는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 공백 상태를 매듭짓기 위해 임추위 구성과 면접 등의 일정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가스로부터 빚어지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보호 및 예방하는 공기관인 만큼 오랫동안 수장 자리를 비워둘 수 없지만 전임 사장이 사임한 후 총선이 끝난 뒤 서둘러 사장 선임을 위한 절차에 속도를 내면서 의혹어린 시선이 없지 않다.

이런 의혹은 가스안전공사 노조에서 발표한 성명서에 그대로 드러나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자격 없는 낙하산·정치꾼·비전문가가 사장으로 선임되는 것을 거부한다’는 입장이 그것.  

지역주의 정치권에 줄대기를 통해 임명된 전임 사장들 때문에 자존감에 큰 상처를 입은 조직이라고도 했으며  수준 이하 지역 정치인과 그들과 결탁된 자들의 놀이터가 돼 누구나 탐하는 기관장 자리로 추락한 현실에 절망하고 있다는 심경도 토로했다.

뇌물수수와 채용비리 혐의로 실형을 확정받은 첫 내부출신 사장에 이어 전임 사장도 사회공헌자금 부당사용 및 사전 선거운동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바 있어 새로 부임하게 될 기관장이 안전에 관한 전문지식과 경험, 리더십 등을 겸비할 것에 대해 큰 기대감이 적지 않은 것은 십분 이해하고도 남는다. 

이미 내정해 놓은 인물에 대해 형식적 절차를 통해 공정성을 상실하고 비상식적 낙하산 인사를 감행할 경우 민주노총과의 연대는 물론 대국민 여론전 등을 통해 무효화 투쟁을 할 것이라고 예고하고 있어 갈등이 우려된다.

가스안전은 순간의 방심이나 자칫 소홀해 질 수 있는 사안을 경계하고 주의를 기울여야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담보할 수 있다. 그만큼 안전에 대한 전문성과 무거운 책임감이 뒤따르는 자리일 수밖에 없다.

노조의 반발이 아니더라도 1,515명에 달하는 임직원을 통솔하고 2,200억원에 이르는 예산을 필요한 곳에 제대로 수혈이 이뤄지도록 함으로써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올곧게 지켜 나갈 수 있는 인사가 선임되는 것이 마땅하다.

특정 연줄과 이해 관계의 고리를 끊고 전문성과 리더십, 미래 비전을 겸비한 기관장이 부임할 수 있도록 정부에서도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럴 때 조직이 안정되고 국민들을 위한 가스안전이 지켜지는 환경이 자리를 잡게 된다는 점을 다시한번 상기해 봐야 할 시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