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대형사업장 녹색 전환 전문가 양성
환경부, 대형사업장 녹색 전환 전문가 양성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0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환경관리 특성화대학원 신규 선정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오염물질 배출량이 많은 사업장의 통합환경관리를 위해 전문가를 본격 양성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21일 ‘통합환경관리 특성화대학원’으로 건국대(선우영 총괄책임자), 광운대(윤도영 총괄책임자), 연세대(김상현 총괄책임자)를 지정한다.

이에 따라 한국환경공단은 7월21일 이들 3개 대학과 관련 협약을 체결해 올해 8월부터 총 5년간 약 39억원(대학당 13억원)을 지원한다.

통합환경관리제도는 대기‧수질‧폐기물 등 환경매체별로 분산된 10종의 환경 인허가를 하나로 통합해 대형사업장 허가기관을 환경부로 일원화해 사업장별로 업종의 특성과 환경영향을 반영한 맞춤형 허가기준을 설정하는 환경관리방식이다.

대형사업장은 20톤 이상 대기오염물질을 발생 또는 일일 700㎥ 이상의 폐수를 배출하는 대규모 사업장으로 전체 사업장 오염물질 배출량의 약 70%를 배출한다.

각 대학은 환경, 화공, 컴퓨터과학 등 2개 이상의 학과 융합과정 및 산업계 컨소시엄 구성으로 통합환경관리 분야 교육과정을 운영한다.

이들 대학은 올해 9월부터 정식으로 대학원을 운영해 매년 30명 이상의 수료자를 배출한다.

교육과정 중에는 통합허가 신청 필수 서류인 통합환경관리계획서 작성 실무, 배출영향분석 등 핵심 공통 교과와 함께 대학별 특성화 프로그램(빅데이터 및 정보통신 활용, 물질수지 산정, 기술창업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성화대학원 교육과정을 이수한 인재들은 통합관리사업장 및 허가 대행업체에서 현장 투입이 바로 가능한 실무형 통합환경 인력으로 활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통합환경관리 특성화대학원 참여 인력은 공정 및 배출・방지시설 이해를 위한 지정과목(화학 양론, 대기·수질오염방지이론 등) 교육과 병행해 산학연계 프로그램(인턴십), 기초연구를 수행한다.

전문교육 과정을 이수한 인재들은 업종별 최적가용기법에 대한 이해, 통합환경 사후관리 실무 등 산업현장에 바로 투입될 수 있는 역량을 갖추게 된다.

김동구 환경부 환경경제정책관은 “대형사업장의 녹색 전환을 위한 통합환경관리제도의 안정적인 이행을 위해 산업계에서 지속적으로 요청한 맞춤형 인재양성을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올해 시작하는 특성화대학원을 통해 통합환경관리제도는 미세먼지 저감 등 사업장 배출 오염물질 감축이라는 환경 성과는 물론 환경분야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