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발전데이터 개방···디지털 신사업모델 발굴
서부발전 발전데이터 개방···디지털 신사업모델 발굴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0.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기술연구원과 데이터 공유플랫폼 개발 착수
디지털 신사업모델 구조도.
디지털 신사업모델 구조도.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이 발전운영 빅데이터를 민간에 공유해 새로운 사업화 모델을 발굴한다.

서부발전은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던 데이터들을 민간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전자기술연구원(이하 KETI)과 공동으로 ‘발전데이터 공유플랫폼’을 개발한다고 10일 밝혔다. 8월 중으로 개발에 착수, 2022년 2월경 공유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10월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KETI 지능정보연구본부에 공동연구센터를 구축한다. 연구센터에서 공유플랫폼이 개발되면 국내 민간 기업에 발전운영과 관련된 데이터를 공개할 예정이다.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방대한 데이터가 민간에 오픈될 경우 새로운 사업화 모델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

군산‧서인천‧태안‧평택발전본부 등 서부발전 4개 사업소에서 생성되는 발전데이터는 하루에 3억 개가 넘는다. 이 같은 빅데이터가 민간기술과 접목되면 설비고장 예측시스템 등 발전소 운영과 관련된 진단솔루션 개발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개발된 솔루션은 서부발전 설비신뢰도 향상을 위해 적극 활용할 뿐만 아니라 기술사업화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분야에서 발전데이터를 활용한 신사업화 모델도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더 나아가 국내 데이터산업 활성화와 더불어 신사업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의 성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부발전의 관계자는 “이번 프로젝트는 외부기관을 통해 발전공기업이 운영데이터를 개방하는 첫 사례”라며 “KETI의 인공지능, 플랫폼 기술력과 서부발전의 발전소 운영능력을 접목해 디지털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관련 전문인력도 체계적으로 양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부발전은 전자기술연구원과 연구센터를 설립, ‘발전데이터 공유 플랫폼’을 구축한다. 민간에 발전데이터를 공유함으로써 설비진단 솔루션 개발 등 다양한 디지털 사업화 모델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