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턴 LPG시스템, 픽업트럭 등 대형차 열풍 합류
로턴 LPG시스템, 픽업트럭 등 대형차 열풍 합류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쉐보레 콜로라도 가솔린·LPG바이퓨얼시스템 개발
LPG연료 탱크가 차량 하부에 장착된 로턴의 콜로라도 LPG튜닝시스템.
LPG연료 탱크가 차량 하부에 장착된 로턴의 콜로라도 LPG튜닝시스템.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LPG개조 시장 선도 전문업체인 로턴(대표 박홍준)이 쉐보레 콜로라도 3.6 V6 모델에 기체 인젝션 타입의 LPG시스템을 적용하는 데 성공했다.

이미 로턴은 가솔린·LPG 바이퓨얼 시스템을 통해 성능은 유지하면서 유류비를 40% 이상 절약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해왔다.

이번에 개발된 로턴의 콜로라도 LPG시스템은 원 연료인 가솔린으로 시동을 걸고 적정 냉각 수온에 도달되면 LPG로 전환돼 기체 상태의 연료가 분사된다.

LPG를 사용할 때 엔진 부하 조건에 따라 일부 구간에서 소량의 가솔린을 혼합 분사해 출력은 물론 엔진 내구성을 유지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디젤 모델이 출시되지 않은 쉐보레 콜로라도는 가솔린의 정숙성을 유지하면서도 경제성까지 확보할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로턴은 이미 픽업트럭 포드 F150 모델에 LPG튜닝을 진행해왔으며 주행 조건이 가혹한 카카오블랙, 점보택시 등 고급·모범택시에 적용해 엔진 내구성 또한 입증됐다고 설명했다.

로턴 LPG시스템은 대형 차량은 물론 SUV, 이제는 픽업트럭까지 그 범위를 대폭 넓혀가고 있으며 LPG 규제는 모두 폐지됐지만 LPG 모델이 한정적인 국내 시장에서 유류비 절감은 물론 환경까지 고려한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

로턴의 관계자는 “LPG자동차 규제 폐지로 튜닝에 대한 문의가 급증하는 만큼 보다 더 다양한 차종들이 개발될 예정”이라며 “LPG개조에 대한 인식을 불식시키기 위해 다양한 채널로 LPG 개조를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