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기후위기 대응, 말뿐 아닌 ‘행동’ 나서야
[기자수첩] 기후위기 대응, 말뿐 아닌 ‘행동’ 나서야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0.11.09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희선 기자
▲류희선 기자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2050 탄소 중립 목표를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석탄발전을 재생에너지로 대체해 새로운 시장과 산업을 창출하고 일자리를 만들며 노후 건축물을 친환경시설로 교체하고 전기차와 수소차 보급 확대와 인프라 증설에 4조3,000억원을 투자하겠다는 등의 내용을 담았다.

이후 국무회의에서 탄소중립에 대해 더욱 구체적으로 명시했다. 특히 탈탄소와 수소경제 활성화,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 등 에너지전환 가속화를 위한 방안을 강구하기를 당부했다.

환경단체들은 이와같은 대통령의 선언에 대해 탄소 중립을 분명한 목표로 밝혔다는데 큰 의미가 있으며 직접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확대라는 에너지전환 원칙도 확인됐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다만 이러한 선언이 얼마나 구체적으로 행동으로까지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할 문제이며 어떻게 이를 달성할 수 있을지 중간 경로를 훨씬 더 면밀하게 세워야 할 필요가 있다.

우리나라는 2010년부터 온실가스 배출량을 매년 초과하고 있으며 2016년 기준 온실가스 총 배출량은 세계 11위다. 지난해 지속가능한 저탄소 녹색사회 구현을 위해 2030년 BAU대비 37%를 감축한다는 목표를 수립한바 있는 가운데 이보다 더 과감한 감축 목표를 세워가야 2050년 탄소 중립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다.

정부는 이를 위해 구체적인 전략을 세우고 있다고 하지만 얼만큼 구체적이고 실현가능한 제도들이 나올지는 아직까지 미지수다. 아무런 이행없이 목표만 바라보고 나아가지 않도록 행동으로 보여줄 수 있는 구체적이며 이행가능한 탄소배출 감축 제도를 마련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