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선박간 선적 성공, ‘해양 LNG시대’ 성큼
[기자수첩] 선박간 선적 성공, ‘해양 LNG시대’ 성큼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12.07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인 기자
▲박병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IMO 2020 발효로 친환경 선박 LNG추진선이 늘어나고 있는데다 향후 해양환경규제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머지 않아 해양에서 ‘LNG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한국가스공사는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세계최초로 선박간 LNG선적 실증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쳐 화제가 된 바 있다.

선박간 LNG선적 실증테스트를 성공한 배는 가스공사의 SM JEJU LNG 2호로 시운전선을 대상으로 LNG 약 2,000톤을 사고 없이 안전하게 선적하는데 성공했다.

터미널에서 LNG를 선적하는 경우 배를 수용하는데 한계가 존재하기 때문에 일정 조정 등 일부 어려움이 존재했었다.

특히 최근 LNG추진선이 늘어나고 있고 동절기에 접어듦에 따라 LNG사용량이 증가해 터미널이 더욱 붐비고 있는 실정이었다.

하지만 가스공사의 이번 시운전 성공으로 인해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배에서 배로 LNG를 선적이 가능해 훨씬 효율성이 증대될 전망이다.

선주입장에서도 LNG선적에 걸리는 시간을 절약해 적기에 화물을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이번 선박 간 LNG선적 실증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끝마친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향후 성장할 산업인 LNG벙커링분야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가스공사 등 LNG업계의 노력으로 미래 신성장 동력 중 하나로 평가받는 해운분야에서도 LNG산업의 확대가 기대되고 있다.

향후에도 LNG선박분야 기술을 우리나라가 주도해 국내 LNG업계와 국가경제가 동반성장하는 바람직한 그림이 그려지기를 희망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