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나이더 일렉트릭, 기업 청정 에너지전환 리더쉽 발휘 
슈나이더 일렉트릭, 기업 청정 에너지전환 리더쉽 발휘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3.17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 1회 REM 아시아 어워드 수상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슈나이더 일렉트릭(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CRS (Center for Resource Solutions)가 주최하는 제1회 ‘REM 아시아 어워드(Renewable Energy Markets ™ Asia Awards)’ 에서 수상했다. 

‘REM 아시아 어워드’는 미국 비영리 단체 CRS에서 주최하는 행사로 아시아에서 청정 에너지 채택을 선도하는 조직, 이니셔티브 및 개인에게 상을 수여한다. 올해는 총 6개의 기업과 단체가 선정됐고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기업의 청정 에너지전환에 대한 노력을 인정받아 이 상을 수상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2025년까지 자체 운영 설비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하고 2030년까지 CO₂배출량을 제로화를 선언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현장 용량 증가, 제3자 전력구매계약(PPA) 제도 및 인증서 채택을 강화해 많은 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해 지난해 사업장의 80%를 재생에너지로 가동했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은 중국의 15개 산업현장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갖췄고 올해는 3개의 산업현장을 추가로 위탁 운영할 계획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서비스(ESS) 사업부는 월마트를 비롯한 기업들에게 북미, 유럽, 인도, 호주, 중남미 전역에서 총 9,000MW 이상의 풍력 및 태양광 발전을 위해 100건 이상의 총 전력구매계약을 진행했다. 또한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서비스 약 1억MW의 에너지 속성 인증서(Energy Attribute Certificates, 이하 EAC) 중개를 담당하는 최대 규모의 기업 재생 에너지 구매 컨설턴트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목표는 고객이 2025년까지 8억톤 이산화탄소(CO₂)배출량을 절감하도록 돕는 것이다. 

슈나이더 일렉트릭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서비스는 싱가폴에 새로운 허브를 오픈하고 한국과 일본, 태국 등 동아시아 지역의 새로운 에너지 전환 정책과 지속 가능한 에너지 솔루션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슈나이더 일렉트릭 코리아는 국내 기업들이 지구의 급격한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목표 설정 및 이를 실현하기 위한 컨설팅 서비스를 지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