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B Azipod® 전기 추진기, 해상운송 우수성 ‘탁월’
ABB Azipod® 전기 추진기, 해상운송 우수성 ‘탁월’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0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든 종류 선박 성능 향상 기여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ABB Azipod® 추진기는 30년 전 처음 개발돼 오늘날 세계 조선시장에서 선도적인 위치에 이르기까지 비교 불가한 우수한 성능·효율성, 지속 가능성 및 신뢰성으로 해상운송에 있어 혁명을 가져왔다.
 
지난 1991년 핀란드 극지항해선박 세일리(Seili)호에 처음 선보인 Azipod® 전기 추진기는 99.9%의 놀라운 가동률과 운항 시간 2,000만시간 이상 기록과 더불어 유람선 부문에서만 약 100만톤의 연료를 절감했다.  

지난 30년간 ABB는 Azipod® 추진기를 개발해 해운업체의 계속해서 변하는 다양한 요구사항을 충족하며 모든 종류 선박의 성능 향상에 기여해 왔다. 

현재 유람선, 화물선, 쇄빙선, 페리 및 고급 요트에 이르는 다양한 유형 25개 선박이 Azipod® 기술에 의존하고 있으며 ABB는 30년 간 700대가 넘는 Azipod® 제품을 공급했다. 

ABB CEO인 비요른 로젠그렌은 “ABB는 지난 한 세기 이상 전기 운송 분야에서 선구적인 역할을 해왔다”라며 “지난 1991년 Azipod® 기술 출시는 선박 추진의 새로운 시대를 열었으며 해양 산업에서 환경 영향을 줄이는 데 ABB 공헌을 확고히 했다”고 전했다.

그는 “최첨단 아지포드 전기 추진 기술이 지속 가능한 운송 분야에서 선두주자로서 업계를 지원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Azipod® 추진기는 조선 산업에서 수많은 기록을 세웠다. 대형 유람선에 전력 공급부터 별도 쇄빙 지원선없이 유조선이 최초로 북극해 횡단 지원 등 다양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