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인도·日 등 코로나19 확산에 26일 유가 하락
[국제유가] 인도·日 등 코로나19 확산에 26일 유가 하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4.27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6일 국제유가는 인도, 일본의 코로나19 확산, 리비아 수출 불가항력 선언 해제 등으로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23달러 하락한 61.91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0.46달러 하락한 65.65달러에 각각 마감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원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56달러 하락한 62.37달러에 마감됐다.

인도의 신규 코로나19 확진이 30만 명을 상회하면서 뉴델리 지역 봉쇄조치를 5월3일까지 연장하는 등 지역적 봉쇄 조치가 이어지고 있으며 미국과 유럽 국가들이 인도에 긴급 의료 지원에 나섰다.

인도의 휘발유수요가 4월과 5월 각 10만배럴, 17만배럴 이상 감소할 수 있으며 디젤수요 역시 각 22만배럴, 40만배럴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일본 역시 신규 확진 증가로 인해 도쿄, 오사카, 교토, 효고현에 25일부로 세번째 비상사태가 선언됐다.

OPEC+ 공동기술위원회는 2021년 세계석유수요 전망을 유지하면서도 인도 등지에 나타나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고 로이터가 보도했다.

한편 일부 시장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확산 우려에도 OPEC+가 기존 합의한 감산규모 완화를 재조정할 가능성은 낮다고 평가했다.

OPEC+는 사우디 자진 감산을 포함해 5월 60만배럴을 시작으로 7월까지 총 210만배럴 감산규모를 완화할 예정이다.

리비아 국영석유회사(NOC)는 리비아 신규 과도정부와 예산 분쟁을 해결함에 따라 19일 NOC가 Hariga항에 부과한 수출 불가항력 선언을 해제했다.

리비아 석유생산은 지난 주 NOC의 불가항력 선언 이후 130만배럴에서 100만배럴 수준으로 감소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