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公‧한국국제교류재단, 에너지분야 협력 확대
에너지公‧한국국제교류재단, 에너지분야 협력 확대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4.2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북방 및 그린뉴딜 정책 적극 부응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좌측 세 번째), 이근 KF 이사장(좌측 네 번째) 및 관계자들이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좌 3번째), 이근 KF 이사장(좌 4번째) 및 관계자들이 협약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공단)은 KF(Korea Foundation, 한국국제교류재단, 이사장 이근)와 지난 28일 에너지분야 한-중앙아 협력사업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공단은 그간 ‘해외진출 플랫폼’사업을 가동하면서 우리기업의 해외진출을 지원하는 마중물사업을 추진해 왔다. 특히 마중물사업의 일환으로 G2G(Government to Government)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이번 협약을 통해 KF가 보유한 중앙아시아 국가와의 정부 협력 채널을 활용 할 수 있게 되었다.

KF는 한국 및 중앙아 5개국 간 장관급 다자 협의체인 ‘한-중앙아 협력포럼’의 전담 상설 조직인 한-중앙아협력포럼사무국을 2017년에 개소했으며 에너지를 포함한 교통·물류, 보건·의료 등 중점 협력분야 사업과 더불어 중앙아시아 5개국 중앙부처 공무원을 초청하는 레지던트 펠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공단은 KF와 레지던트 펠로들을 통해 각 국의 에너지 관련 부처와 우호적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중앙아 국가들의 니즈를 파악하여 이를 우리기업의 해외사업과 연계할 계획이다. 

김창섭 에너지공단 이사장은 “그간 ACE(ASEAN Centre for Energy) 및 ASEAN+3(장관급/고위급 회의)을 통해 정부의 신남방 정책에 부응해 왔는데 이번 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정부의 신북방 정책에도 부응할 수 있는 기회를 확보하게 됐다”라며 “앞으로 중앙아시아 국가와 우리기업의 에너지분야 니즈를 상호 연계하는 G2G 협력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근 KF 이사장은 “중앙아시아 국가들의 에너지분야에 대한 수요가 꾸준히 이어지는 가운데 공단과 협력사업을 추진하게 된 점에 대해 기쁘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이번 협력이 한-중앙아 간 에너지 협력을 증진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촉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