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수소사업 다각화 ‘눈길’
[기자수첩] 수소사업 다각화 ‘눈길’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5.10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욱 기자
▲김병욱 기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최근 발전사 및 민간기업의 수소사업 다수소사업 다각화가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전 세계 추세상 수소 생태계 확장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 국내 산업도 이에 못지않은 개발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현재 국내에서도 수소는 그레이 수소에서 블루수소, 그린수소 등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개발 및 생산을 진행중에 있다.

이에 두산중공업은 블루수소, 그린수소 등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기술력, 실적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수소가스터빈 개발, 수소 기자재 사업 강화 등을 통해 수소시장 선도업체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블루수소는 수소 추출 때 발생하는 탄소를 포집·저장함으로써 탄소 배출을 최대한 줄인 공정을 통해 생산된 수소를 말하는데 두산중공업은 고효율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적용해 블루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특히 한국서부발전은 석유 코크스를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석유 코크스를 직접 연소하는 대신 고온고압 상태에서 가스화할 경우 블루수소를 추출할 수 있으며 이 과정에서 발생한 이산화탄소를 효율적으로 포집할 수 있다.

결국 수소 수요 확대에 발맞춰 기존 사업 역량과 접목되는 방식의 수소 생산, 기자재 제작·공급을 통해 국내·외 수소 시장 선점이 이뤄질 수 있는 기회가 보이고 있다.

향후 정부를 포함해 공기업 및 민간기업까지 친환경 발전설비 구축으로 사회적 가치구현과 동시에 수소에너지 신산업을 선도할 수 있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