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송유관 정밀안전진단 의무적 실시
노후 송유관 정밀안전진단 의무적 실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6.14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송유관안전관리법 개정·공포···12월16일 시행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가 장기간 사용된 노후 송유관에 대해 정밀안전진단을 의무적으로 실시토록 하는 내용의 ‘송유관 안전관리법’ 개정법률안을 15일 공포하고 오는 12월16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지난 2018년 KT 통신구, 백석역 열수송관 사고를 계기로 마련한 ‘기반시설 안전종합대책’(2019년 5월)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길이가 1,344km에 달하는 전국 송유관의 99%가 설치된 지 20년 이상 돼 일부 안전관리상의 우려가 제기돼 왔는데 앞으로 송유관 운영·관리자는 장기사용 송유관에 대해서 굴착조사 및 전문장비와 기술을 활용해 매설된 배관의 두께, 부식상태 등을 정밀 점검하는 정밀안전진단을 주기적으로 실시해야 한다.

그리고 이러한 진단을 거부·방해·기피한 자에게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장기사용 송유관에 대한 정밀안전진단 제도가 도입됨으로써 송유관 누유로 인한 환경오염, 화재 등 사고를 선제적으로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고압가스 안전관리법’, ‘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도 개정·공포됐는데 안전기준을 제‧개정하는 `가스기술기준위원회의 민간위원도 형법 적용 시 공무원으로 의제해 처벌함으로써 위원회의 공정성과 책임성을 한층 강화했다.

특히 안전관리 중요성이 높은 LPG특정사용시설에 대한 검사 결과를 국민에게 공개하도록 해 안전에 대한 국민의 알권리를 강화시켰다.
 
한편 LPG특정사용시설이란 LPG를 사용하는 유치원, 학교, 영화관, 종교시설, 전통시장 등 안전관리 중요성이 높은 시설을 말하며 올해 12월부터 ‘안전정보통합공개시스템’(행정안전부)에 연계해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