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여름철 안정적 전력공급 총력
남부발전, 여름철 안정적 전력공급 총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30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 전력수급 상황실 운영 등 비상태세 만전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우 2번째)이 하동발전본부를 방문해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우 2번째)이 하동발전본부를 방문해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은 올 여름 전력수요가 역대 최고치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한 준비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남부발전은 하계 전력수급 비상상황에 대비해 경영진 발전소 현장경영과 자체 전력수급 상황실 운영 등으로 설비운영에 만전을 기한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경기회복과 폭염 예보 등으로 올 여름은 사상 최고치인 9,400만kW 전력수요가 예상돼 공급역량의 확보와 더불어 발전설비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이승우 사장은 지난 28일 하동발전본부을 우선 찾았다. 비상 시 보고 체계와 취약개소 보강상태 등을 직접 확인하고 불시고장 예방을 위한 조치 등을 보고받았다.

하동본부 중앙제어실을 찾은 이승우 사장은 현장근무자의 노고에 감사인사를 전하며 “하계 피크(Peak) 기간에도 철저한 설비운영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하동발전본부를 시작으로 남부발전 경영진은 하계 전력수급 대책기간에 대비해 인천, 세종, 강원 삼척 등 전국의 발전본부를 찾아 현장점검 중에 있다.

또한 30일에는 전사 발전운영부서장 회의를 개최, 여름철 전력수급 전망 등을 공유하고 설비 안정 운영대책 등을 논했다. 이 자리에서는 지난 5월 시행한 사업소 및 본사 합동 기술점검에 대한 결과를 공유하고 무고장·무재해 운전을 위한 운영체계를 다시 점검했다.
 
이 외에도 남부발전은 하계 특별 현장안전점검, 자체 전력수급 상황실 운영, 비상상황 발생대비 훈련 강화 등 전력수급 비상 대응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