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LPG차 보급계획 손바닥 뒤집은 환경부
[기자수첩] LPG차 보급계획 손바닥 뒤집은 환경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7.05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대인 기자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내년부터 소상공인들을 위한 1톤 LPG차 보급계획과 어린이통학차량 보급계획이 크게 위축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취임한 후 내년 예산 수립을 하는 과정에서 LPG차에 지원하던 보조금은 물론 보급 대수마저 크게 줄이는 방향으로 수정됐기 때문이다. 

이는 행정행위의 일관성과 안전성은 물론 예측 가능성을 훼손시킨다. 

정부를 믿고 투자한 자동차 부품사나 제조사 및 LPG충전소 등 관련 업계에서는 정부를 신뢰할 수 없게 만든 셈이다. 

LPG차에 대한 지원 보조금과 보급 대수를 줄여 전기차에 지원하겠다는 것은 탈탄소사회를 위한 2050 탄소중립과 무관치 않다. 

하지만 부족한 인프라와 함께 반도체 대란에 따른 자동차 제작사의 생산 능력 조차 감안하지 않은 탁상행정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다.

현재 1톤 화물차는 연간 16만대의 시장을 형성하고 있는데 자동차 제작사의 전기차 연간 생산능력은 3만대에 불과한 실정이다.  

특히 중장거리 운행을 해야 하고 충전시설이 없어 전기차 이용이 어려운 화물차 운전자는 LPG트럭이 아닌 디젤 1톤 트럭을 선택하도록 조장하는 것과 다름없다. 

더욱이 미세먼지 감축 대책을 통한 대기질 개선의 일환으로 노후 경유차의 LPG전환사업을 추진해 왔는데 LPG차 지원금과 보급 대수를 줄이면 그 수요는 디젤 트럭으로 수요 전환을 유도하는 것과 마찬가지 효과를 나타낼 것으로 우려된다. 

탈탄소, 저탄소 시대를 앞당겠다는 정부 정책 방향은 올바른 방향이지만 부족한 인프라, 미흡한 제작 등 현실을 도외시한 부문은 틀리다는 비난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