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어스랩·GE, 자율비행 드론 안전점검 솔루션 계약
니어스랩·GE, 자율비행 드론 안전점검 솔루션 계약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7.07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풍력단지 순차적 도입
풍력발전기 블레이드를 인지하며 자율 주행 중인 니어스랩 드론.
풍력발전기 블레이드를 인지하며 자율 주행 중인 니어스랩 드론.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인공지능 기반 데이터 기술을 접목해 안전점검 솔루션을 제공하는 니어스랩(대표 최재혁)은 글로벌 풍력터빈 제조사 GE와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전세계 풍력발전설비 신규 설치량 1위를 차지한 GE는 지멘스가메사·베스타스와 함께 세계 3대 풍력터빈 제조업체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GE터빈이 세워져 있는 국내 풍력발전단지에 니어스랩의 솔루션이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이로써 니어스랩은 세계 3대 풍력 터빈 제조업체와 모두 계약하며 자사만의 기술을 국내외로 인정받으며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최재혁 니어스랩 대표는 “니어스랩의 독보적인 솔루션을 GE에게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국내 풍력산업은 물론 폭넓은 산업분야에 지속적으로 적용하며 산업 현장 효율성을 높이는데 일조하겠다”고 강조했다.

인공지능 기반 드론을 이용한 풍력터빈 점검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업체인 니어스랩은 자율비행 드론과 디지털 트윈 솔루션인 ‘Zoomable’을 활용해 안전점검 시장에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현재 국내 풍력발전 단지 100여곳의 절반을 점검한 바 있으며 풍력발전기 외 영종대교·방화대교·안동댐 등의 다양한 사업장의 안전점검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이처럼 인공지능으로 목표물과 장애물을 인지하며 스스로 판단해 비행하는 니어스랩의 점검 솔루션은 이미 안정적인 점검을 수행할 수 있음을 입증하며 여러 업체로부터 협업 요청이 쇄도하는 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