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난, CCUS R&D 중장기 로드맵 수립
한난, CCUS R&D 중장기 로드맵 수립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7.0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까지 1MW급 도심형 컴팩트 CCUS 실증
한국지역난방공사 판교지사에 설치된 미세조류 공정.
한국지역난방공사 판교지사에 설치된 미세조류 공정.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의 선도적 이행을 위해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CCUS R&D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했다.

한난은 현재 도심발전소 현장에 컴팩트한 CO₂포집(분리막)과 이를 활용한 자원화 기술(광물화, 미세조류)을 통해 다양한 고가물질(건강식품, 건자재 등)을 생산하는 친환경 실증설비(0.1MW급)를 운영 중이며 오는 2023년까지 1MW급 도심형 컴팩트 CCUS 실증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로드맵에는 완전한 Net-Zero 달성을 위한 탄소중립 감축수단으로 수소만 사용하는 전소 터빈 또는 LNG 연료 등과 섞어 사용하는 혼소 터빈과 같은 무탄소 열원 개체 사업 추진과 양산, 대구, 청주, 수원 CHP 시설을 대상으로 2025년부터 2050년까지 5,470억원을 투자해 상용화된 도심형 컴팩트 CCUS 기술을 10~100MW급으로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담고 있다.

이를 통해 한난은 공간이 협소한 도심발전소에도 적용이 가능한 친환경 탄소자원화기술로 경제성을 갖춘 CCUS 사업화 모델을 완성할 계획이다.

특히 무탄소 열원 개체와 CCUS 기술 적용을 통해 2050년 한난 전체 온실가스 배출량의 83%를 감축해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선다는 목표를 설정했으며 CCUS 적용 지사 전체 배출 CO₂의 81%에 해당하는 약 79만t-CO₂을 CCUS 기술 적용를 통해 감축하고자 한다.

한난의 관계자는 “한난은 친환경에너지 공기업으로서 기후위기 극복과 국가 탄소중립 목표실현을 위해 향후 CCUS 연구개발 실증이 완료되면 해당 모델의 상용화 및 확대 보급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