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가우 지필로스(주) 대표
[인터뷰] 박가우 지필로스(주) 대표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7.1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국경세 대응 그린수소 필수”
가스→수소수송관 활용 모두 이득
박가우 지필로스(주) 대표.
박가우 지필로스(주) 대표.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수소전문기업에 선정돼 더 앞서있다는 것에 책임감을 갖고 지금보다 더 노력해 수소경제에 모범이 되는 지필로스가 되겠다”

박가우 지필로스(주) 대표는 수소전문기업의 자리는 단순히 앞서나가는 것이 아니라 더 앞서가기 위해 노력해야 하는 자리라고 강조했다. 

지필로스는 2009년 설립해 연료전지용 전력변환장치를 개발하고 친환경성을 유지할 수 있는 기술들을 보유한 기업이다. 지필로스는 P2G(Power to Gas) 그린수소화시스템, 회생에너지시스템, 연료전지시스템, 에너지저장시스템(ESS)사업의 중심에 서있다.
 
그 중에서도 P2G 그린수소화시스템은 버려지는 잉여전력으로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기술로 수소를 생산한 후 저장하고 발전량이 적을 때 저장된 수소로 수소연료전지를 가동해 전력을 생산하는 지필로스의 핵심 기술이다. 

박 대표는 “2017년부터 제주 상명풍력발전단지에서 P2G 그린수소생산 실증을 통해 그린수소 전환사업을 주도하고 있다”라며 “P2G 그린수소생산 실증을 통해 연구소 안에서 진행되는 연구와 현장에서 진행되는 것은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고 전했다. 

또한 박 대표는 “현장에서 직접 몸으로 부딪혀 보니 P2G 그린수소생산에 있어 민원·인허가·운영·안전성 검토·자연적 문제 등 생각보다 고려해야 할 애로사항이 많았다”라며 “처음해보는 사람과 한 번이라도 경험해 본 사람의 차이가 크기 때문에 지필로스는 이번 제주도 상명풍력발전단지에서의 경험을 통해 수소산업에서 더욱 앞서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세계가 친환경에 관심이 쏠리면서 각국은 친환경사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 중 EU는 세계무역장벽을 쌓아올려 2023년부터 탄소국경세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에너지업계가 국내시장뿐 아니라 해외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향후 그린수소사업이 필수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박 대표는 “현재 우리나라는 사용하고 있는 에너지의 약 95%를 해외에서 수입하는데 매년 약 100조원이 사용되고 있다”라며 “자연에서 공급되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전기를 만드는 P2G기술을 활용한다면 이 비용을 절감시키는데 큰 기여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 대표는 “수소경제로 빠르게 변화해가는 것도 좋지만 가스 등 기존 에너지업계와의 상생도 중요하다”라며 “현재 우리나라는 가스배관망이 전국적으로 연결돼있어 이 배관망을 수소배관망으로 활용한다면 가스업계는 배관망을 새로운 용도로 사용할 수 있고 수소업계는 배관망을 힘들게 뚫을 필요가 없어 양측 업계 모두에게 득이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수소사업이 빠르게 확장되기 위해서는 정부지원뿐만 아니라 기업 간의 협업이 적극적으로 이뤄져야한다. 

박 대표는 “정부가 리더가 돼 정책과 사업거리를 꾸준히 제공하고 부족한 부분에서는 보조금을 지원하며 기업은 혜택을 받는 입장으로서 사업의 확장뿐만 아니라 인력양성을 위해 노력하고 기술 개발에 대한 투자를 아끼지 말아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 대표는 “전기·가스업계가 하나 돼 태양광·풍력 등 자연에서 오는 에너지를 활용해 전기를 만들고 그 전기로 다시 가스를 만드는 친환경 순환구조를 형성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가 돼야한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수소사업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수소 사용이 한정적이고 안전·인허가 문제에 어려움이 따른다”라며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수소뿐만 아니라 에너지관련 전문가가 부족한 문제부터 해결해야한다”고 밝혔다. 

또한 박 대표는 “수소가 국민들에게 친숙해지기 위해서는 인식문제를 개선해야한다”라며 다음세대를 위해서라도 언론을 통한 대국민 홍보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밝혔다. 

끝으로 박 대표는 “대국민 홍보가 언론을 통해 제대로 이뤄지기 위해서는 언론 간의 협력과 수소를 알릴 수 있는 실증 사이트의 확대가 필요하다” 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