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하이발전, 폭염 속 전력수급 역할 ‘톡톡’
고성하이발전, 폭염 속 전력수급 역할 ‘톡톡’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8.06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운전 발전기도 큰 힘 보태
김학빈 대표이사.
김학빈 대표이사.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고성그린파워(주)(대표이사 김학빈)는 최근 전력란 우려 속에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 고성그린파워(고성하이발전)는 탈석탄 정책으로 건설 중 퇴출까지도 고려됐던 위기도 있었지만 여름철 폭염에 따른 전력수급 대책이 절실한 상황에서 정부의 SOS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연일 치솟는 전력수요에 대응하고 안정적인 전력공급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는 평가다.

고성하이발전은 지난 2011년 전국 대규모 순환정전 및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인해 값싸고 안정적인 전력공급 과제의 대안으로 국내 최대규모의 민간자본을 투입해 지난 2017년 2월부터 공사를 시작, 올해 5월 14일 1호기가 상업운전을 시작했으며 2호기도 오는 10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시운전 중이다.  

특히 올해 여름 전력수급 상황이 계속 나빠지자 정부는 막 준공한 고성 1호기는 물론 시운전 중인 고성 2호기에도 전력수급의 안정성 위해 최대로 출력(운전)을 내줄 것을 요청했으며 이에 고성그린파워(발주사)-SK에코플랜트(EPC)-한국남동발전(O&M)의 3자간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해 주간에는 최대출력 운전을 야간에는 시운전 시험을 수행하는 번쩍이는 아이디어로 민간발전사이지만 전력수급비상 상황에 적극 협조해 전력산업에 기여하고 있다.

한편 고성하이발전은 기존 화력발전소대비 최신의 보일러 및 터빈의 기술을 적용해 온실가스 배출량과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크게 저감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