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公, 적극행정 릴레이 추진 우수사례 16건 발굴
환경公, 적극행정 릴레이 추진 우수사례 16건 발굴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8.06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객 접점 서비스 혁신적 개선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적극행정 우수사례를 발굴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3개월 간 전 부서가 참여한 적극행정 릴레이를 추진했다. 

4차에 걸친 릴레이 발표를 통해 총 16건의 적극행정 우수사례가 발굴됐다.

1회용품 저감을 위한 시민‧정부‧기업의 용기(容器)있는 동행 ‘내 그릇 사용’ 캠페인을 통해 공단이 서울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등 7개 기관과 협업해 배달앱에 용기선택 옵션을 제공하고 고객이 포장 주문 시 내그릇을 가져가서 음식을 담아옴으로써 1회용품을 저감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또한 공단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데이터 공유 협업을 통해 의료폐기물 무단방치 의심업체를 확인할 수 있는 무단방치, 사전예방시스템을 구축해 다양한 유형의 비정상 운영 사례를 확인했다.

측정장비 사전점검 서비스 제공으로 중소기업 행정비용 감축 사례도 발굴했다. 공단이 수질원격감시시스템의 측정장비(TOC 항목)에 대한 사전점검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장비제작사, 설치기업의 행정처분 리스크 및 추가 행정비용 발생 최소화에 기여할 수 있다.

공단은 이번에 발굴된 사례들을 카드뉴스로 제작해 전직원에게 공유, 확산하고 있으며 11월에는 적극행정 경진대회를 개최해 그 성과를 점검할 예정이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적극행정 릴레이가 공단의 각 사업 분야에서 고객 접점 서비스를 혁신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좋은 계기”라며 “향후에도 탄소중립, 디지털 전환 등 시대의 과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