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충남 서부권 가뭄 극복 위해 용수절감 총력
중부발전, 충남 서부권 가뭄 극복 위해 용수절감 총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8.09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수 재활용 확대·지하수 사용 등 대책 즉시 시행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한국중부발전 본사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은 충남 서부권의 지속적인 가뭄으로 인해 보령댐 가뭄 대응단계가 지난 7월말 ‘주의’로 진입했고 오는 15일 ‘경계’ 단계 진입이 예상됨에 따라 단계별 발전용수 절감 대책을 수립해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본사 및 보령발전본부 등 3개 발전소는 생활용수 공급압력 하향조정, 저탄장 살수 횟수 저감, 샤워실 제한 운영을 통해 용수 사용을 절감하고 지하수 관정 취수, 폐수 재활용량 증대 등 대체용수 사용을 확대해 일일 2,000톤의 보령댐 용수 사용을 절감하고 있으며 보령댐 가뭄 심각단계에는 바다로 방류되는 하수처리수를 탈황용수로 직접 이용할 계획이다.

한편 중부발전은 이와 같은 단기 대책과 더불어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용수 재이용을 확대하기 위해 하수처리수 재이용사업과 빗물 재이용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하수처리수 재이용사업은 중부발전과 환경부, 충남도, 보령시가 공동 추진하는 사업으로 중부발전에서 47억원을 투자하는 등 총 사업비 315억원을 투자하는 사업이다. 바다로 버려지는 하수처리수를 역삼투압 방식으로 정수 후 일일 1만톤을 발전용수로 공급할 계획이며 오는 10월 착공해 2023년 12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또한 발전소 부지 내 빗물을 재활용 하기 위해 약 30억원을 투자해 신보령발전본부는 2022년까지 연간 18만톤, 보령발전본부는 2024년까지 연간 15만톤 규모의 시설을 준공할 예정이다.

중부발전의 지속가능한 물 선순환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연간 약 400만톤의 미이용 수자원 활용을 통해 보령댐 용수 사용을 대체해 충남 서부권 지역주민의 물 복지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은 “중부발전은 다양한 용수절감 노력을 통해 가뭄극복에 적극 동참하고 지속가능한 물 선순환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해 보령댐 물 공급의 혜택이 지역주민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