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 말레이시아 해상광구 탐사운영권 확보
포스코인터, 말레이시아 해상광구 탐사운영권 확보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8.1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 가스전 신화 도전 기반 구축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낙찰한 PM524 광구도.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낙찰한 PM524 광구도.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대표 주시보)이 말레이시아에서 현지 국영기업과 가스층을 확인하기 위한 해상 광구 탐사에 들어간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10일 말레이시아의 탐사광구 국제 입찰에서 말레이시아 국영석유사인 페트로나스(PETRONAS)로부터 말레이반도 동부 해상에 위치한 PM524 광구 탐사 운영권을 낙찰받았다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입찰 대상 광구 중 천연가스 부존 유망성과 개발 용이성 등을 바탕으로 PM524 광구를 사업 추진 대상으로 선정해 경쟁 입찰을 거쳐 운영권을 확보했다.

경쟁 입찰을 통한 광구 낙찰은 유가스전의 탐사, 생산 사업이 고도로 발달된 말레이시아에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탐사 역량을 인정 받은 첫 번째 사례이며 제2의 가스전 성공신화에 도전하는 발판을 마련했다는데 의의가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말레이시아 정부가 지분 100%를 보유한 국영석유가스공사인 페트로나스와 생산물분배계약 세부조건에 대한 조율을 거친 뒤 금년 내로 생산물분배계약을 체결하고 체결일로부터 4년간 탐사운영 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분 80%를 보유해 운영권을 갖고 페트로나스 지분 100% E&P 자회사인 페트로나스 카리갈 리가 지분 20%를 보유하는 파트너사로 참여할 계획이다.

PM524 광구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가 위치한 말레이반도의 동쪽 해상 수심 50~80m인 천해지역에 위치하며 4,738km²의 면적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PM524 광구의 기존 3D 인공지진파와 시추공 자료를 검토해 가스 부존 가능성이 높은 다수의 유망구조를 도출했으며 향후 상세기술평가를 탐사운영기간 동안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포스코그룹의 2050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페트로나스와 친환경에너지 기술 개발도 함께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2050 탄소중립 선언과 함께 페트로나스 주도로 이산화탄소  지중저장(CCS)을 통한 청정가스 개발, 그린암모니아 및 수소 생산 등 친환경에너지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양사의 공동 목표인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핵심기술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며 포스코그룹과의 시너지를 높여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관계자는 “미얀마에 집중돼 있던 에너지사업 지도를 넓힐 기회”라며 “날이 갈수록 수요가 증가하는 천연가스 부존 가능성이 높은 광구를 확보해 회사의 신성장 동력이자 에너지분야사업 확대 기반이 될 중요할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