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硏, 보행자 친화형 설비 지중화 기술 개발 ‘박차’
전력硏, 보행자 친화형 설비 지중화 기술 개발 ‘박차’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8.1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중화용 컴팩트 지중배전스테이션 성능규격안 수립
지하형 컴팩트 배전스테이션 개념도.
지하형 컴팩트 배전스테이션 개념도.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원장 김태균)은 차량 충돌과 같은 사고로부터 안전한 도심 친환경 보행환경 구축을 위한 ‘지하형 컴팩트 배전스테이션 표준모델 및 성능규격(안)’을 수립했다.

19일 전력연구원에 따르면 지하형 컴팩트 배전스테이션은 보도, 녹지 상의 지상 기기 지중화 기기 및 구조물의 규격 및 성능기준 개발 후 개별 설치되던 기기를 지하 배전스테이션에 집합 설치하는 것이다. 

이 기술은 보행자를 위한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가로(街路)환경을 구축하고 국내 최초로 컴팩트 배전스테이션 국제기준(IEC 6271-202 규격)을 적용함으로 전기안전 및 구조·내구성을 확보할 수 있다.

전력연구원은 도심 부하 중심지의 고신뢰도 계통구성 및 녹색 친환경 가로환경을 동시에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한국형 지하형 컴팩트 배전스테이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현재 내부 기기는 고신뢰 기기(다회로 차단기, 고용량 변압기, 저압 차단기, 감시시스템)로 구성된다. 

외형 구조는 지역별 전기사용량 분석을 통한 총 3가지 타입(컴팩트·소형·중형) 표준모델 및 규격을 수립했다. 

이를 만족하기 위한 고용량 변압기(500~1000kVA) 및 다회로 차단기 적용에 따른 환기, 아크와 같은 운전 신뢰 및 안전규격을 만족하기 위한 기기 방수구조 및 고효율 환기구조 특허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구조물 벽체 두께를 하중 크기에 따라서 달리하는 변단면구조로 기존 전력구조물 대비 약 30% 경량화함으로써 기존 단독기기 지중화와 달리 변압기, 다회로차단기, 저압분전반, 감시시스템을 한곳에 집합 지중화할 수 있다. 

공장에서 완제품 형태로 제작해 차량운반이 가능, 현장에서는 추가조립 공정없이 바로 설치할 수 있으므로 작업공간 축소 및 공기 절감으로 인한 경제적, 사회적 비용 절감이 기대된다.
   
한전 전력연구원은 ‘지하형 컴팩트 배전스테이션 표준모델 및 규격개발’을 통해 친환경 녹색 가로환경 및 고신뢰의 안전한 도심 배전계통을 구성할 수 있는 기반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고객사용 전기품질 및 생활환경 개선을 통한 삶의 질 개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전력연구원의 관계자는 “지하형 컴팩트 배전스테이션 기술은 올해 세종시에 시범적용 후 향후 보행자 안전이 필요한 지중화 개소에 확대적용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