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公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국내 물기술 해외수출 맞춤형 지원
환경公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국내 물기술 해외수출 맞춤형 지원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8.2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수출형 공동기술개발 지원사업 추진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사업단은 국내 물기업의 조기 해외진출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외수출형 공동기술 개발 지원사업’에 3개사를 선정하고 25일 대구 국가물산업클러스터에서 협약식을 체결했다.

‘해외수출형 공동기술개발 지원사업’은 국내 물기업 중 해외 현지 수요처가 확보된 기술·제품 보유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 수요기관이 요구하는 성능검증을 통해 현지 수출을 견인하기 위한 사업이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 사업단은 이번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 7월 물기업 대상 사업설명회를 실시하고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이 높은 물기술·제품 보유기업에 대한 공모를 진행했다.

선정기업 3개사 (주)부강테크, (주)위코테크, (주)멤브레어는 해외시장 진출 가능성, 사업계획의 적정성 등에서 평가위원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아 지원사업 수행기업으로 선정됐다.

(주)부강테크는 고속여과기술(PROTEUS)을 미국 캘리포니아에너지 위원회(CEC)에서 주관하는 고효율 하수 1차 처리기술 적합성 평가 및 검증사업에 참여해 당사보유 기술의 성능 및 처리효율을 검증을 받아 전미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멤브레어는 고강도 PK(폴리케톤) 분리막 기반의 정밀화학산업 폐수처리용 MBR 공정 개발 및 실증화로 중국 분리막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한다.

(주)위코테크는 다년간 중국시장 진출경험을 바탕으로 하폐수 처리장의 스마트화를 위한 지능화 솔루션 개발 및 현지 기술 검증을 통해 수요기관의 사업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사업단은 선정기업에 실증비용을 지원함과 동시에 사업단이 보유하고 있는 전문인력, 실험분석 등의 인프라를 활용해 기업의 기술개발 및 현지 실증을 지원하고 해외현지에서 사업화 성공 시 국가물산업클러스터 국내·외 사업화 지원프로그램과 연계해 해당 기업 판로 확대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장준영 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지원사업이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국내 물기업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물기업의 해외사업화를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