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 원유 시추기 수 증가 등에 27일 유가 상승폭 제한
[국제유가] 美 원유 시추기 수 증가 등에 27일 유가 상승폭 제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8.29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중동산 Dubai유 등 국제유가의 일일 변동 현황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7일 국제유가는 미 멕시코만 허리케인 접근, 미 달러화 약세, OPEC+ 회의 결과 주시 등으로 상승한 가운데 미 시추기수 증가 등은 유가 상승폭을 제한시켰다.

한국석유공사(사장 김동섭)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1.32달러 상승한 68.74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1.63달러 상승한 72.70달러에 각각 마감했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원유 수입 의존도가 높은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65달러 상승한 70.76달러에 마감됐다.

미국 멕시코만에 허리케인(Ida)이 접근함에 따라 석유회사들이 멕시코만 해상 플랫폼에서 직원 대피조치 등을 취해 멕시코만 원유생산의 약 59%, 천연가스생산의 약 49%가 중단됐다고 미 안전환경집행국인 BSEE가 밝혔다.

미 연준 의장은 잭슨 홀 미팅에서 테이퍼링이 금리 인상에 대한 직접적 신호를 제시하는 것은 아니며 금리 인상은 테이퍼링과 다르고 더 엄격하게 적용될 것이라 밝혔따.

미 달러인덱스스는 92.686으로 전일대비 0.4% 하락했다.

또한 최근 높은 인플레이션은 일시적 현상이며 이를 조정하기 위한 통화 정책 변경은 역효과를 낼 수 있다고 발언했다.

한편 테이퍼링 요건에 있어 인플레이션은 상당한 추가 진전을 이뤘으나 완전고용에 있어서는 명확한 진전이 있었다고 평가하며 고용부문에서 추가 진전이 나온다면 올해 테이퍼링 시행이 적절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9월1일 OPEC+ 회의 개최를 앞두고 일부 전문가들은 델타변이 확산에 따른 석유수요 우려로 OPEC+가 기존 합의한 매월 40만배럴 증산 계획을 이번 회의에서 조정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Baker Hughes에 따른 8월27일 기준 미국 석유시추기수는 전주대비 5기 증가한 410기를 기록해 2020년 4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