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미완의 CCUS, 가스업계 핵심기술 될까
[기자수첩] 미완의 CCUS, 가스업계 핵심기술 될까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8.3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인 기자
▲박병인 기자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최근 CCUS(Carbon Capture Utilization-Storage)에 대한 에너지업계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CCUS는 탄소를 포집해 심해 등 땅속에 저장하거나 화학용품, 비료 등으로 재활용하는 것을 의미한다.

CCUS는 신재생에너지, 수소 등과 함께 미래 친환경 기술로 각광받고 있는 분야이나 아직 기술적 완성도는 미흡한 상황이다. 즉 상용화에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라는 의미다. 에너지경제연구원 등 연구단체들도 CCUS 아직 미완의 기술로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정부에서 미래 친환경 기술로 큰 관심을 갖고 지원에 나설 예정이며 민간사 입장에서도 자체적으로 CCUS 기술개발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어서 민관 양측의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경우 향후 눈부신 발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가스업계에서 CCUS에 대해 큰 관심을 나타내고 있는 상황이다. LNG는 미래 수소경제시대 핵심 수소생산원료로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LNG를 활용해 수소생산시 발생하는 탄소를 CCUS를 통해 포집해 처리하는 ‘블루수소’의 생산이 가능해지기 때문이다.

SK E&S의 경우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통해 친환경 수소에너지 밸류체인 구축 및 CCUS기술 기반의 온실가스 감축을 통해 넷제로 실현에 기여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에너지전환시대에 직면한 가스업계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CCUS에 대한 노력과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이같은 노력으로 CCUS가 상용화돼 가스업계가 친환경 탄소제로 사회를 구축하는데 일조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