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연맹, 2021년 제4차 KGU에너지포럼 개최
한국가스연맹, 2021년 제4차 KGU에너지포럼 개최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9.09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일 메이저사 E전환전략 공유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연맹(회장 채희봉)이 주최한 2021년 제4차 KGU에너지포럼이 지난 9일 회원사 임직원 15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온라인 세미나(Webinar) 형태로 진행됐다. 

한국가스연맹과 에너지컨설팅업체 우드맥킨지의 공동개최로 진행된 이번 포럼에서는 우드맥킨지 김우정 수석애널리스트가 연사로 나서 ‘주요 오일메이저사들의 에너지전환 전략 및 CCUS, 수소투자 전망’을 발표했다. 

김우정 애널리스트는 오일 메이저사들이‘net-zero’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그린수소와 CCUS가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수소의 잠재력은 엄청나지만 현재 생산하고 있는 수소의 99%가 그레이수소이며 앞으로는 그린수소 수요가 증가하면서 이러한 비율은 조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한 그린수소는 2030년부터 화석연료기반 수소와 경쟁하기 시작해 2040년에는 생산비용이 kg당 약 2달러에 이르러 가격경쟁력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현재 오일 메이저사들의 수소전략은 아직 구체화되지 않은 상태로서 대부분의 수소사용은 기존의 정제 및 화학산업에 집중돼있으나 운송, 발전 등 새로운 분야로 수요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우정 애널리스트는 ‘net-zero’목표 달성을 위한 CCUS 활용을 강조하면서 기존의 CCUS 전략은 수익창출이 가능한 석유회수증진(EOR) 기법을 중심으로 진행돼왔지만 앞으로는 그린 LNG를 포함한 청정에너지 시장 개발이 주요 전략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현재 전세계 이산화탄소 포집용량은 연간 4억5,700만톤이며 상업화가 이뤄진다면 미국 기업들이 장기적으로 해당분야 발전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가스연맹 측은 “코로나19로 인해 대면행사 개최가 어려운 상황에서 업계 동향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온/오프라인 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