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신서비스 개발 경진대회 수상작 발표
한전, 신서비스 개발 경진대회 수상작 발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13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절감·전기차 충전 등 신서비스 발굴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전력데이터 활용 신서비스 개발 경진대회 최종심사를 마치고 지난 10일 총 26팀의 수상작을 발표했다.

이번 대회는 한전과 전력그룹사의 전력 빅데이터를 활용해 새로운 사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 2019년 최초 시행해 올해가 3회째다.

전력데이터 활용 신서비스 개발 경진대회는 총 125팀(기업부문 50팀, 학생·일반부문 75팀)이 접수, 서류심사를 통해 36팀(기업부문 18팀, 학생·일반부문 18팀)이 최종 본선 진출팀으로 선정됐다.

본선 진출팀은 한전, 전력그룹사에서 제공한 전력 빅데이터를 활용해 2개월의 개발 기간을 거쳐 신서비스를 개발했다.

최종심사에서 PT 발표, 개발 프로그램 시연 평가 결과를 통해 기업 부문 13팀, 학생·일반부문 13팀 총 26팀의 수상팀이 선정됐다.

최종심사는 완성도, 기술성, 상용화 가능성 등을 기준으로 사내 직원과 사외 전문위원이 평가했으며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화상회의를 활용한 온라인 화상 심사로 진행했다.

국민DR 서비스를 개발해 기업부문 대상을 수상한 파란에너지팀이며 이번 파란에너지팀의 솔루션을 사용하면 회원 고객들의 실시간 사용절감량을 수요관리사업자가 정확히 파악하게 돼 고객별 절감량에 따른 정산금이 합리적으로 배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

그 외 에너지 절감, 전기차 충전, 전력거래, 태양광·발전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선보였다.

최종 선정 팀에게 대상은 장관상(기업부문 500만원, 학생·일반인부문 500만원), 최우수상은 한전 사장상(기업부문 200만원, 학생·일반인부문 200만원) 등 총 4,200만원의 상금을 시상했다.

수상작에 대해 한전의 에너지 비즈니스 플랫폼인 EN:TER(에너지분야의 다양한 서비스·데이터 중개거래가 이루어지는 디지털 비즈니스 플랫폼)에 해당 서비스를 등록해 사업화 및 올해 BIXPO 행사에서 개발 내용을 발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번 대회를 준비해 온 김태용 한전 디지털변환처장은 “앞으로도 전력데이터 활용 신서비스 개발 경진대회를 통해서 전력 빅데이터와 민간 데이터를 융합한 가치 있는 대국민 편익 서비스가 더 많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