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기술公·원광대 산학협력단, 탄소중립 기술연구 ‘합심’
가스기술公·원광대 산학협력단, 탄소중립 기술연구 ‘합심’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9.15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자원 활용 수소가스 생산·수소설비 견학 및 교육 지원
최종태 한국가스기술공사 기술사업단장(가운데), 최병민 원광대학교 산학협력단장(좌), 송문규 원광대학교 LINC+ 사업단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종태 한국가스기술공사 기술사업단장(가운데), 최병민 원광대학교 산학협력단장(좌), 송문규 원광대학교 LINC+ 사업단장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사장 조용돈)는 14일 대전 본사에서 원광대학교 산학협력단(LINC+)과 ‘탄소중립 핵심기술 연구개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탄소중립 핵심기술 연구개발’으로 지역사회 폐자원을 활용한 수소가스 생산 및 활용기술의 모색 △가스기술공사가 구축한 ‘수소설비(수소전주기센터, 수소생산기지, 수소도시 등)의 견학 및 교육 지원’을 통한 에너지분야 핵심인재 양성 △‘양 기관 시험‧검사장비 활용 지원’으로 상호 연구 시너지 창출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현재 양 기관은 ‘플라즈마를 활용한 폐자원 소각으로 수소가스 생산 기술개발’ 등 지역사회에서 개발할 수 있는 탄소중립 핵심 연구개발을 기획 중이라고 밝혔다. 가스기술공사의 수소생산기지, 수소충전소 등 설계기술과 원광대학교의 폐자원 처리기술 등을 더해 깨끗한 수소경제와 지역사회 현안을 동시에 해결하겠다는 복안이다.
 
가스기술공사는 수소경제 초기 고압가스 분야 공공기관으로서 선도적 역할을 위해 수소가스의 생산, 저장 및 운송, 공급 및 유지보수,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다양한 기술을 개발하고 각종 인프라를 구축했다.

또한 국내 유일의 ‘대전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센터’, 수소유통가격 절감을 위한 ‘대용량 수소생산기지’, 수소가 다양한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전주-완주 수소시범도시’ 등 에너지분야 원광대 학생들에게 좋은 현장 견학과 교육 경험이 될 예정이다.

최종태 가스기술공사 기술사업단장은 “가스기술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수소산업 기술력이 이번 협약을 통해 산업폐기물 등 지역사회 현안을 해결하고 더 나아가 에너지분야 핵심인재 양성에 도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