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 찬투 북상 대비 비상대응체제 강화
BPA, 찬투 북상 대비 비상대응체제 강화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9.17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부터 비상대책반 운영, 부산항 18시부터 운영 중단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제12호 태풍 ‘오마이스’에 이어 제 14호 태풍‘찬투’가 매우 강하게 북상하고 있어 부산항도 항만시설을 긴급 점검하고 예찰활동을 실시하는 등 철저한 대비 태세에 들어갔다.

14일 오전 10시, 부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부산항 선박대피협의회’가 개최됐다. 그 결과 부두에 접안한 선박은 16일 18시까지 모두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야 하며 그 외 정박 중인 선박 및 기타 선박 등은 16일 12시까지 대피해야 한다. 단 제14호 태풍 ‘찬투’가 강하게 발달하고 있어 태풍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상황에 따라 피항 완료시기는 앞당겨 질 수도 있다.

부산항만공사(BPA, 사장 남기찬)는 13일 오전 10시부로 태풍 비상대응체계(비상대책반)를 가동 중이며 태풍의 영향권에 접어드는 16일(목) 9시 경부터 비상대책본부로 격상해 부산항이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날 때까지 24시간 비상체제로 가동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