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후 핵융합硏 박사, 아태물리학협회 ‘신진연구자상’ 수상
박상후 핵융합硏 박사, 아태물리학협회 ‘신진연구자상’ 수상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9.27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라즈마 이온풍’ 성과로 플라즈마 물리연구 선도
박상후 박사.
박상후 박사.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원장 유석재)은 아시아-태평양 물리학협회(Association of Asia Pacific Physical Societies, 이하 아태물리학협회) 플라즈마 물리 분과(Division of Plasma Physics)에서 수여하는 신진연구자상(Young Researcher Award)에 박상후 플라즈마기술연구소 박사(선임연구원)가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아태물리학협회는 플라즈마 물리학과 관련된 세부 연구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성과로 학문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젊은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신진연구자상을 수여한다. 박상후 박사는 응용 플라즈마 물리 부문에서 만 40세 이하 수상자로 선정됐다.

지난해 최민준 KSTAR연구본부 박사가 신진연구자상을 받은 데 이어 2년 연속 핵융합에너지연구원 소속 연구자가 수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국내 플라즈마 물리 연구를 주도하는 핵융합에너지연구원 연구자들의 활약이 두드러지고 있다.

박상후 박사는 이온화시킨 플라즈마가 기체와 액체 사이 경계면의 유체역학적 안정성을 증가시키는 현상을 발견하고 실험을 통해 그 원리를 규명하는 성과를 발표해 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 성과는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Nature)’지에 게재됐으며 이 외에도 플라즈마 이온풍의 핵심 메커니즘을 규명한 연구 내용이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지에 게재되는 등 플라즈마 물리 연구성과의 우수성이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박상후 박사는 “수준 높은 연구 환경과 시설이 갖춰진 플라즈마기술연구소에서 경험이 풍부한 연구자들과 협업한 것이 좋은 연구성과를 내는 데 큰 도움이 됐다”라며 “플라즈마의 특성에 대한 물리적 이해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플라즈마 기술이 더욱 활약할 수 있도록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